상단여백
기사 (전체 6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위기는 곧 기회”전복산업 위기 극복전도사 ‘김일’ 박주성 기자 2018-06-03 10:16
“앞으로 꿈은 완도 맛을 전국·세계에 알리는 것” 박주성 기자 2018-04-29 23:35
관광 이상의 완도를 꿈꾸는 남자 ‘안봉일’ 박주성 기자 2018-04-29 22:59
"모든 게 우리들 어머니의 눈물을 닦아주기위함" 박주성 기자 2018-03-30 13:13
“대장군전은 단단해 직진성 좋은, 또 흔한 완도붉가시로 만들었다” 박주성 기자 2018-01-07 17:03
라인
생명에 대한 경외와 존중을 지상최대 과제로 김형진 기자 2018-01-07 16:22
이주찬 과장 "너무 까불었다" 김형진 기자 2018-01-07 16:16
태양의 심장을 가진 남자 '전이양' 김형진 기자 2017-12-01 08:58
“한잔의 차가 세상과 나를 치유하는...” 박주성 기자 2017-11-03 14:35
선거 낙마 후 봉사활동 나가는 그녀는 아름다웠다 박주성 기자 2017-09-30 18:58
라인
용칠이 아재 "요것들아, 나 죽었는지 알았쟈!" 박주성 기자 2017-09-30 17:54
내가 사랑한 민족, 나를 외면한 나라 박주성 기자 2017-09-04 10:31
"비교적 자연 해치지 않은 완도, 그래서 사랑한다" 박주성 기자 2017-09-02 15:28
“섬은 내게 인생의 전부, 종교와 같은 존재” 박주성 기자 2017-09-02 11:31
“남은 임기, 무거운 책임감으로 지역 현안 해결” 박주성 기자 2017-08-11 17:13
라인
“우리의 농업, 잃어버린 생명과 관계성 회복해야” 박주성 기자 2017-08-01 10:20
어미의 마음이 한없이 서러웠는지 그녀가 운다 김형진 기자 2017-08-01 09:10
오직 항일 의지 하나로 완도-간도 오간 ‘백호장군’ 박주성 기자 2017-07-02 10:54
푸른 대나무 속 일렁이는 바람소리처럼 ‘서.정.창’ 김형진 기자 2017-07-01 18:25
일제 식민지 시대 아픔 부둥켜 안은 불꽃 청년 박주성 기자 2017-05-29 11:30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18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