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6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샘물을 베고 누워’ 설군·지역발전 헌신한 삶 박주성 기자 2017-01-26 09:12
“향아하면 완도 먹여 살리는 기업으로 인식되도록” 박주성 기자 2017-01-26 08:13
아버지 “배를 돌리면 많은 사람이 시간을 버린단다” 김형진 기자 2017-01-26 07:03
“사나이 가슴이 울 때 천하가 운다” 한정화 기자 2016-10-28 10:18
조기춘 씨 "이제는 촘촘한 그물로" 한정화 기자 2016-10-21 13:19
라인
완도초 최낙빈씨 "아이들 다 내손주들 같아" 박주성 기자 2016-10-21 11:35
바다가 되고 바람이 되고 바람 같은 이야기가 될... 윤희성 2016-09-02 11:08
"모든 것을 놓은 겨울, 봄을 봐야" 위대한 기자 2016-09-02 09:17
세상을 만드는 손 한정화 기자 2016-08-26 11:33
칭찬릴레이 3 위대한 기자 2016-08-26 10:14
라인
예쁜 아기천사 탄생! 축하합니다 완도신문 2016-08-19 16:01
칭찬릴레이 2 위대한 기자 2016-08-19 10:07
신이 내린 미소! 어촌민속전시관의 정재호 서기 완도신문 2016-08-11 15:43
완도털보네 송종현 씨 위대한 기자 2016-06-30 00:38
흙과 맺은 소중한 인연 위대한 기자 2016-06-16 00:13
라인
완도 다문화여성의 ‘왕언니’ 박남수 기자 2016-04-21 09:25
쇠를 녹여 평화를 벼리는 사람 박남수 기자 2016-03-17 03:27
"유기농은 땅·나무·사람이 함께 사는 길" 박남수 기자 2016-01-20 19:57
“완도의 바다는 금바다” 김영란 기자 2015-12-17 15:28
“완도만의 차별된 문화를 팔자” 김영란 기자 2015-10-22 12:07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17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