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6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일제 식민지 시대 아픔 부둥켜 안은 불꽃 청년 박주성 기자 2017-05-29 11:30
“숲을 일자리와 휴식공간으로 재창조 해야” 박주성 기자 2017-05-29 11:06
산이 없었다면 그 지독한 시간을 어찌... 김형진 기자 2017-05-29 09:19
일제강점기, 빼앗긴 들에 어디 쉴만한 곳이 있으랴 박주성 기자 2017-04-29 16:19
“넘실거리는 대양은 무한한 가능성의 공간” 박주성 기자 2017-04-29 15:08
라인
고향이 부르면 바람처럼 날아오는 남자 ‘양광용’ 김형진 기자 2017-04-29 09:05
완도는 완도인의 완도지! 타인의 완도가 아니다 박주성 기자 2017-04-02 14:23
"친환경농법은 웰빙시대의 트렌드, 제대로 안하는게 문제" 박주성 기자 2017-04-01 16:57
나는 아무 것도 바라지 않는다 "자유이므로" 김형진 기자 2017-04-01 15:45
장부가 난세에 처함이여! 그 뜻이 크도다 박주성 기자 2017-02-24 12:51
라인
“평신도 중심 사역으로 지역의 변화와 행복 꿈꾼다” 박주성 기자 2017-02-24 12:09
"해조류 양식과 유통의 판도를 바꿀 수 있는 어업인이 되고 싶다" 김형진 기자 2017-02-24 10:46
‘샘물을 베고 누워’ 설군·지역발전 헌신한 삶 박주성 기자 2017-01-26 09:12
“향아하면 완도 먹여 살리는 기업으로 인식되도록” 박주성 기자 2017-01-26 08:13
아버지 “배를 돌리면 많은 사람이 시간을 버린단다” 김형진 기자 2017-01-26 07:03
라인
“사나이 가슴이 울 때 천하가 운다” 한정화 기자 2016-10-28 10:18
조기춘 씨 "이제는 촘촘한 그물로" 한정화 기자 2016-10-21 13:19
완도초 최낙빈씨 "아이들 다 내손주들 같아" 박주성 기자 2016-10-21 11:35
바다가 되고 바람이 되고 바람 같은 이야기가 될... 윤희성 2016-09-02 11:08
"모든 것을 놓은 겨울, 봄을 봐야" 위대한 기자 2016-09-02 09:17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17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