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6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선거 낙마 후 봉사활동 나가는 그녀는 아름다웠다
우리는 보통, 어떤 고난과 역경이 오더라도 그 사람이 한길을 간다면 그 사람의 가치와 철학을 존중하고 인정하게 된다. 고난과 역경 속에...
박주성 기자  |  2017-09-30 18:58
라인
용칠이 아재 "요것들아, 나 죽었는지 알았쟈!"
몇달째 모습 보이지 않자 올초부터 "죽었다" 소문 완도 바닥에 파다올초부터 그의 얼굴이 보이지 않았다.사람들은 날마다 새벽 수협어시장에...
박주성 기자  |  2017-09-30 17:54
라인
내가 사랑한 민족, 나를 외면한 나라
한국 근현대사에서 물러섬 없이 불의에 항의하고, 강인한 사상과 신념으로 한평생을 살아온 민족운동가 이기홍 선생은 1912년 8월31일 ...
박주성 기자  |  2017-09-04 10:31
라인
"비교적 자연 해치지 않은 완도, 그래서 사랑한다"
장막을 걷어라나의 좁은 눈으로 이 세상을 떠보자창문을 열어라춤추는 산들바람을 한 번 또 느껴보자가벼운 풀밭위로 나를 걷게 해주세봄과 새...
박주성 기자  |  2017-09-02 15:28
라인
“섬은 내게 인생의 전부, 종교와 같은 존재”
노화 섬 촌놈, 서울로 가출해노화도 섬 촌놈이 초등학교 6학년 당시 아버지를 따라서 목포에 갔다가 문화적 충격을 받고 그후 10대 중반...
박주성 기자  |  2017-09-02 11:31
라인
“남은 임기, 무거운 책임감으로 지역 현안 해결”
지난 7월 1일자로 완도군의회가 민선 7기 3주년을 맞이했다. 박종연 의장을 만나 지난 3년 동안의 의회활동 성과와 앞으로 과제, 남은...
박주성 기자  |  2017-08-11 17:13
라인
“우리의 농업, 잃어버린 생명과 관계성 회복해야”
청정바다 완도에서 해풍을 맞고 자란 해변포도가 지난 21일 첫 출하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수확에 들어갔다. 군은 지난해 2월 청정한 해안...
박주성 기자  |  2017-08-01 10:20
라인
어미의 마음이 한없이 서러웠는지 그녀가 운다
천상의 선녀라도 강림한 자태숲속에 들어가서 탐하는자는 아무 것도 얻지 못한다. 가만히 귀기울여 나무와 하나되고 풀잎이 연주하는 노래를 ...
김형진 기자  |  2017-08-01 09:10
라인
오직 항일 의지 하나로 완도-간도 오간 ‘백호장군’
광주학생독립운동을 지도한 송곡 출신 장석천 선생(1904~1935년) 외에 완도 신지면의 대표적인 항일운동가를 뽑으라고 하면 완도와 간...
박주성 기자  |  2017-07-02 10:54
라인
푸른 대나무 속 일렁이는 바람소리처럼 ‘서.정.창’
기다리면 기다림의 값어치가 온다높은 산에 올라 굽이쳐 흐르는 강줄기를 내려다 본 적이 있는가.산을 만나고 언덕을 만나 꼬불꼬불 흘러가면...
김형진 기자  |  2017-07-01 18:25
라인
일제 식민지 시대 아픔 부둥켜 안은 불꽃 청년
장석천 선생(1903~1935)은 일제강점기 당시 전남청년연맹 상무집행위원장으로 1929년 광주학생운동이 일어나자 학생투쟁지도본부를 결...
박주성 기자  |  2017-05-29 11:30
라인
“숲을 일자리와 휴식공간으로 재창조 해야”
중국 역사를 기록한 당서(唐書)에 칠전팔기(七顚八起)란 말이 나온다. ‘일곱 번 넘어져도 여덟 번째 일어난다’는 말인데, 보통 실패를 ...
박주성 기자  |  2017-05-29 11:06
라인
산이 없었다면 그 지독한 시간을 어찌...
위대한 리더의 자질이란공부만 잘한 학생은 결코 위대한 리더가 될 수 없다. 그의 몫은 유능한 참모일 뿐이다. 위대한 리더는 어릴 적부터...
김형진 기자  |  2017-05-29 09:19
라인
일제강점기, 빼앗긴 들에 어디 쉴만한 곳이 있으랴
식민지시대 조선의 민족해방운동에 있어 지역 단위에서 반일투쟁이 활발했던 곳으로 우선 거론되는 곳은 소안도이다. 소안은 일찍이 외부와의 ...
박주성 기자  |  2017-04-29 16:19
라인
“넘실거리는 대양은 무한한 가능성의 공간”
“바다 사나이들은 좀 거칠기는 해도 잔재주를 부리지 않아요. 바다라는 게 이유를 들어주거나 사정을 봐주지 않거든요. 바다에서는 실력이 ...
박주성 기자  |  2017-04-29 15:08
라인
고향이 부르면 바람처럼 날아오는 남자 ‘양광용’
사랑을 실천하는 아름다운 남자태초부터 관계가 있었다. 참된삶이란 태초부터 이어온 만남이며 사랑이다. 그 사랑이란 나에게 집착하여 너를 ...
김형진 기자  |  2017-04-29 09:05
라인
완도는 완도인의 완도지! 타인의 완도가 아니다
일제 강점기 완도의 많은 항일운동인사들을 양성한 교육사상가이자 항일애국지사인 소남(小南) 김영현 선생은 1883년 고금도 청룡리에서 심...
박주성 기자  |  2017-04-02 14:23
라인
"친환경농법은 웰빙시대의 트렌드, 제대로 안하는게 문제"
꿈이 이루어지는 곳으로 모든 것을 버리고 떠나지 않으면 안 된다. 그 꿈을 향한 날개는 아름다운 만월을 지고, 천리를 날고 만리를 가는...
박주성 기자  |  2017-04-01 16:57
라인
나는 아무 것도 바라지 않는다 "자유이므로"
스스로 자유로운 영혼이길 바랬죠모든 일이 그에게는 기적과 같다. 아침마다 눈을 뜨면서 바라보는 바다와 나무, 꽃과 새를 보며 그는 놀란...
김형진 기자  |  2017-04-01 15:45
라인
장부가 난세에 처함이여! 그 뜻이 크도다
소안도는 일제강점기에 항일구국의 횃불을 드높게 쳐들었던 곳으로 독립군자금 모금과 노농운동을 전개하는 한편 사립소안학교를 만들어 후학을 ...
박주성 기자  |  2017-02-24 12:51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17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