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
'2014 낙동강아리랑제' 개막'낙동강아리랑' 노래 최초 발표
완도신문 | 승인 2014.09.15 20:39
   
 

지구상 유일의 분단국가 대한민국, 동존상잔 비극의 현장에서 평화의 메시지를 전 세계에 전하는 평화와 문화의 대축제인 제2회 낙동강세계평화문화대축전의 일환으로 '2014 낙동강아리랑제'가 오는 26일 오후 6시 대축전 개최장소인 칠곡보 생태공원에서 열린다.

경상북도와 칠곡군이 공동주최하고, 한국지역신문협회 회원사인 칠곡신문사와 낙동강세계평화문화대축전 추진위원회(위원장 장인희) 공동주관으로 개최되는 낙동강아리랑제는 '자유의 강 건너 평화의 바다로!'라는 기치를 걸고 3막으로 구성돼 있다.

우선 1막 <원혼의 山>은 6·25전쟁 희생자들이 바다까지 가지 못하고 낙동강에서 산처럼 쌓인 원혼들의 넋을 기리고 살을 풀어주는 의식이다. 2014년 제12회 대한민국 환경문화예술대상을 수상한 김차경 소리예술가가 '은하가 된 낙동강'(세계평화를 위한 진혼시)을 낭송하고 퍼포먼스을 벌이며, 창작무용은 제22회 전국국악대제전 무용부분 우수상을 받은 류선아 안무가가 맡았다.

이어 김희연 학생이 호국영령들에게 꽃을 뿌리며 헌화하는 '흩날리는 꽃잎'이란 타이틀로 춤사위를 보여준다.

2막 <자유의 江>에서는 경산오페라단(예술감독 이현석)의 악극 아리랑 '오! 낙동강'이 무대에 올려진다. 이 악극은 폭파되는 낙동강다리에서 벌어지는 북한군 연인과 학도병의 애틋한 사랑 이야기을 신파극(변사 손성호)으로 다뤄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 '낙동강아리랑'(노래 김차경)을 장윤정의 '초혼', 조용필의 '못찾겠다 꾀꼬리' '고추잠자리' 등 수많은 히트곡을 만드신 김순곤 선생님께 맡겨 이번에 처음 노래로 발표, 주목받을 것으로 보인다. 칠곡신문 이성원 편집국장은 "다른 지방에는 아리랑이 많은데 고대부터 조선시대를 거쳐 근대까지 '소금배'와 '나룻터'로 상징되는 무역과 물류의 중심 수로 역할을 해오면서 상인들과 백성들의 온갖 애환이 서려 있는 낙동강에 아리랑이 없는 것을 안타깝게 여겨 '낙동강아리랑' 곡을 의뢰하게 됐다"고 밝혔다.

특히, 6·25전쟁 당시 낙동강철교를 폭파하고 이 다리를 중심으로 세계 전투 사에 전무후무한 B29기 98대가 융단폭격을 가한 역사의 현장이요, 영남의 젖줄인 낙동강에 대한 소중한 역사적 인식을 드높이고 서민들의 삶이 고스란히 녹아 흐르고 있는 이 강을 특유의 '아리랑'을 만들어 영원히 이를 계승·발전시키고자 '낙동강아리랑' 노래를 만들게 됐다고 이국장으 덧붙였다.

3막 <평화의 海>에서는 한국국악협회 칠곡지부 이연숙 지부장과 회원들이 나와 '칠곡아리랑'(작사 이연숙) 노래-공연이 이어진다. 이 지부장은 "여러 지방에 특색있는 아리랑이 있는데 칠곡에는 아리랑이 없어 김칠두 작곡으로 새롭게 칠곡아리랑을 만들었다"며 "가사의 내용은 호국과 평화을 담았고 칠곡의 역사와 유래를 바탕으로 태평성대를 바라는 마음으로 작사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출연진과 관객 모두가 일어나 태극기를 흔들며 '아리랑'을 합창한 후 행운권 추첨을 통해 준비한 경품을 나눠준다.

한편, 경상북도와 칠곡군이 공동주최하고 낙동강세계평화문화대축전 추진위원회가 주관하는 '제2회 낙동강세계평화문화대축전'은 문화체육관광부 후원으로 ‘평화의 땅 칠곡으로! 희망의 꿈 미래로!’라는 기치를 걸고 오는 9월 25일부터 28일까지 4일간 낙동강 칠곡보 생태공원에서 열린다.

낙동강세계평화문화대축전은 6·25전쟁 방어의 마지막 보루로 국군과 연합군의 반전의 기회를 마련하고 평화의 소중함을 알리는 계기가 된 낙동강 칠곡지구에서 정전 61주년을 기념하고 지구촌과 한반도의 평화 정착의 메시지 전하기 위해 마련됐다.

체험프로그램으로는 ▶낙동강 칠곡지구 전투를 축소해 당시 상황을 체험할 수 있는 ‘낙동강 방어선 체험존’ ▶6·25 전쟁 시절 피난민들의 삶의 공간을 재현한 ‘6·25 그때 그 시절’ ▶에티오피아 어린이의 하루를 경험하고 평화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는 ‘에티오피아 맨발의 아이들’ ▶자신의 희망이나 바람을 편지에 적어 평화우체통에 넣고 1년 뒤에 받아보는 ‘평화우체통’ 등이 마련돼 있다.

이벤트 프로그램으로는 ▶6·25전쟁 당시 월튼 워커장군의 낙동강방어선(워커라인)을 조명하는 ‘워커라인 행군행사’ ▶관람객들이 인간띠를 잇고 세계평화를 기원하며 평화의 씨앗이 든 풍선을 띄우는 ‘평화의 큰 물결 인간띠 잇기’ ▶청소년들이 평화를 주제로 정식 모의회의를 직접 경험해 보는 ‘낙동강세계평화 UN모의회의’ ▶해설사의 설명을 통해 격전지별 낙동강 전투를 경험할 수 있는 ‘다크투어’ 등이 개막을 기다리고 있다.

이와 함께 ▶낙동강지구 전투전승 기념행사 ▶향사 박귀희 명창 기념공연 ▶경상북도 평생학습박람회 ▶악극 '아리랑'을 포함한 2014낙동강아리랑제(칠곡신문 주관) ▶낙동강 자전거 호국순례 ▶칠곡사랑상품권 경품추첨 등 연계행사도 관심을 끌고 있다.

완도신문  wandonews@naver.com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완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20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