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야생화
겨울 꽃 동백이 핀다완도에서 피는 꽃 이야기 16: 동백
박남수 기자 | 승인 2014.11.20 08:10
   
 


여수 오동도에 귀양 온 부부가 땅을 개간하고 고기잡이를 하며 살았다. 어느 날 남편이 고기잡이 나간 사이에 도둑이 들어 아내의 몸까지 요구했다. 아내는 도망치다 벼랑에 떨어져 죽고 말았다. 집에 돌아온 남편이 물위에 떠오른 아내의 시신을 거두어 섬 정상에 묻었다. 그뒤 아내의 무덤에서 절개를 상징하듯 눈보라 속에서도 붉은 꽃이 피어났는데 동백이었다.

꿈에 꽃 뭉치가 바닷가에 떠있는 것을 한 첨사가 보고 이것을 증식시키면 이 마을에 웃음꽃이 필 것이라는 영감을 받아 아침에 바닷가에 가 보았더니, 동백꽃이 둥실둥실 물위에 떠 있었다. 서천군에 전하는 동백꽃 이야기이다.

완도에서 그 규모 면에서 군외면 삼두리 청소년수련원 아래 동백 숲이 단연 으뜸으로 가볼 만하다. 곧 동백꽃 명소가 될 것도 같다. 동백과 관련한 완도 이야기가 있으면 금상첨화겠다. 스토리의 힘이 클 것이기 때문이다.

지난 16일 여서도 여호산 입구 너른 바위에 동백의 붉은 꽃대가리 떨어져 슬프다.

(동백을 끝으로 ‘완도에서 피는 꽃 이야기’는 당분간 쉽니다. 내년 봄부터 다시 연재됩니다. -편집자 주)

 

 

 

 

 

 

   
 

 

 

 

박남수 기자  wandopia@daum.net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남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20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