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야생화
'30년 봄마중' 두산슈퍼 영춘화(완도야생화)영춘화/물푸레나무과
박남수 기자 | 승인 2015.02.17 19:33
   
 
   
 


이번에도 어김없이 고금도 용무골(청용리) 두산슈퍼 앞에서 그 꽃을 본다. 봄을 만난다. 노란 영춘화다. 迎春花, ‘봄을 환영하는 꽃’이다. 색도 모양도 노란 개나리를 닮았으나 자세히 보면 좀 다르다. 잎보다 꽃이 먼저 핀다. 늙은 자귀나무에 기대고 빨간 우체통을 벗 삼아 피어난다. 자그마치 30년을 한 자리에서 피었다.

두산슈퍼 김향열(78)씨는 “30년 전 고금도 덕동에서 한 뿌리 얻어다 심은 것이 이만큼 번성해서 매년 봄을 알려준다. 그런데 많은 사람들은 이 꽃이 조화인 줄 착각한다”고 말한다. 이제 영춘화를 알아보는 사람들이 생겼고 사진 찍어가는 이들도 많다고 한다.

매년 오는 봄이지만 늘 봄 같지 않았었다. 이번 봄만큼은 다르겠지 기대한다. 우리 곁에 온 봄을 환영한다.

   
 

 

 

 

박남수 기자  wandopia@daum.net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남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20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