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야생화
알싸한 노오란 동백꽃은 생강나무완도의 야생화: 생강나무/녹나무과
박남수 기자 | 승인 2015.03.12 09:24
   
 


메마른 가지에 잎보다 먼저 노오란 꽃이 핀다. 꽃도 겨우 몇 개 달릴 뿐이다. 나중에 잎이 달리는데 그것도 드물다. 열매도 차라리 열리지나 말지. 그래서 열매 본 이도 그리 많지 않다. 이래저래 참으로 비호감인데 꽃이나 가지나 잎이나 열매 등 어디에서도 특유의 향기가 있다. 그래서 생강나무다. 생강 냄새가 난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이를 꽃차로도 먹는다고 하는데 빈약한 수세에 꽃이 몇이나 된다고 말려 차를 끓일까.

그런데 이 나무가 제법 유명하다. 강원도 아리랑의 "아주까리 동백아 여지마라. 누구를 괴자고 머리에 기름." 소녀가 제법 자라 이제 머리에 동백기름도 바르게 되었나보다. 그런데 이 바람이 소년에게는 근심거리였나보다. 도대체 어떤 놈을 꼬실라고(괴자고) 머리에 기름 바르냐는 거냐다. 그런데 노랫말에 문제가 있다. 강원도에 동백은 자라지 않는다. 아마도 여기서 동백이란 생강나무를 이르는 것 같다.

김유정의 소설 "동백꽃" 역시 남도의 동백은 아니고 생강나무를 그렇게 부른다. 강원도에선 생강나무가 동백이다. 오죽했으면 김유정이 그 향을 알싸하다고 했을까? “소녀는 소년을 끌어안은 채 노오란 동백꽃 속에 파묻히고, 소년은 그제서야 알싸한 그리고 향긋한 그 냄새에 온 정신이 고만 아찔해진다니.”

박남수 기자  wandopia@daum.net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남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20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