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야생화
“봄철 입맛 살리는 데 멍에잎이 최고”완도 야생화: 머위/국화과
박남수 기자 | 승인 2015.04.02 08:07
   
 


머위는 이맘 때 밭둑이나 산기슭 또는 집 뒤안 등 어디라도 초록 잎으로 난다. 여린 새순을 뜨건 물에 데친 뒤 된장과 마늘 등을 넣어 무치고 마지막에 참기름 살짝 치면 봄철에 입맛 살리는 데 최고다.

잎이 크게 자라기 전에 꽃대도 땅속에서 올라와 흰색 꽃이 핀다. 곧 무수히 많은 씨앗을 퍼뜨리면 잎은 본격적으로 줄기를 성장한다. 여름 장마철에 아이들이 그 잎을 꺾어 머리를 가려 비를 피할 만큼 줄기도 잎도 커진다.

그 굵고 길어진 줄기를 삶아 찬물에 식혀 껍질을 벗기고 나물을 해 먹는다. 잘 말려 보관해 두었다가 오래 먹기도 한다.

머위를 완도에서는 머구(머굿대) 또는 멍에로 부른다. 서민들의 오래된 저렴한 밥도둑이다. 낼모레쯤 도로에서 멀리 떨어진 뒷산 기슭에 가보시라. 아니면 다음 장날 장터에서 할머니들 좌판에서 만날 수 있다.

박남수 기자  wandopia@daum.net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남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20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