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맛집
5월 보리숭어, 건강도 챙기라는 봄의 선물완도 토박이 어르신과 식탐 처자 봄이의 완도 맛집 기행 ⑧ 학림회타운
봄이와 어르신 | 승인 2015.05.06 21:54
   
 


봄바람 타고 쑥, 취, 고사리가 지천이고 바다에는 도다리, 주꾸미, 숭어가 알을 꽉 채우는 중이다. 쑥 넣고 끓인 도다리쑥국, 주꾸미샤브샤브도 입맛 당기지만 보리 이삭 패는 5월 보리숭어는 맛도 맛이려니와 나른한 봄에 건강도 챙기라며 바다가 우리에게 건네는 선물이다.

어르신- 요즘 뜰채나 홀치기낚시로 숭어를 많이 잡더구나. 싱싱한 회도 먹고 시원한 바닷바람도 쐴 겸 학림회타운으로 가자꾸나.

봄이- 싱싱한 숭어에서 전복까지 종류별로 다 있어요. 그 자리에서 먹게끔 손질해주니 편리하구요. 관광객들이 이곳을 애용하는 이유가 있었네요. 숭어 한 마리에 만원이라니 값도 싸네. 저 안쪽 식당에서 먹을까요?

어르신- 아니다. 뒤쪽에 바다를 보면서 회를 먹을 수 있는 곳이 있단다.

봄이- 바다를 붉게 물들이는 낙조를 보면서 회를 먹으니 다른 세상에 온 것 같아요. 제철이라 보리숭어 맛도 일품이구요. 입안에서 쫄깃쫄깃 씹히는 회와 달콤한 초장에 어우러진 고추냉이의 톡 쏘는 맛까지 정말 환상궁합이에요.

어르신- 꽉 막힌 곳에서 먹으면 어디 이런 맛이 나겠니? 좋은사람들과 저녁노을 감상하며 맛있는 음식을 나누니 여기가 낙원이구나.

봄이- 그러게요. 이곳은 처음 와보는데 주도와 완도항을 오가는 배들도 보이고 경치가 좋네요. 저기 청산도에서 들어오는 배에 관광객들 많은 것 좀 보세요. 아 참, 숭어를 부르는 이름이 많다고 하던데 숭어의 종류가 그렇게 많은가요?

어르신- 숭어는 숭어와 가숭어 두 종류인데 양식을 많이 하는 가숭어를 참숭어라고 부른단다. 참숭어는 겨울철에 먹어야 맛있고 숭어는 봄에 먹어야 제 맛이란다. 5월 보리 이삭이 패고 익을 무렵 잡히는 숭어를 보리숭어라 부르지. 이때가 산란하기 전이라 기름이 많고 육질도 쫄깃해서 특히 맛이 좋거든. 그래서 보리숭어라는 별칭이 붙었지.

봄이- 보리숭어라고 부르는 이유가 있었네요. 좋은 사람들과 싱싱한 회를 먹고 있으니 도시에 사는 친구들 생각이나요. 도시에선 회가 비싸서 자주 못 먹거든요.

어르신- 완도는 횟감이 흔해서 이 맛있는 제철 숭어가 대접을 못 받는단다. 회로 먹어도 맛있지만 숭어와 야채를 넣고 밥에 비벼먹어도 좋단다. 매콤한 고추 송송 썰고 된장, 고추장으로 간해 시원하게 만든 물회도 일품이지. 도시 사는 친구들 한번 초대하렴. 마침 장보고수산물축제도 열리니 좀 좋으니.

봄이- 좋은 생각이다! 친구들에게 완도 자랑도 하고 싱싱한 회도 실컷 먹게 해줘야겠어요. 숭어도 남았고 채소와 양념도 있으니 우리도 숭어회덮밥 만들까요? 밥만 시키면 되겠는데 국이 없네요. 회 뜨고 남은 뼈로 매운탕 끓여주지 않나요?

어르신- 아니야. 숭어는 민물과 바닷물을 오가며 살아서 끓이면 흙냄새가 난다고 구이나 탕으론 먹지 않지.

봄이- 그래서 탕이 없었구나. 밥에 남은 회와 야채를 잘게 썰어 넣고 초장으로 싹싹 비벼먹으니 그야말로 별미네요. 숭어회가 두 마리 2만원이고 밥을 포함한 양념값이 8천원이래요. 이 가격에 생선회를 배부르게 먹을 수 있다니, 완도에 살며 누릴 수 있는 또 하나의 행복이 이런 것이지 싶어요.

어르신- 그렇고말고. 맛있는 음식만큼 사람을 행복하게 만드는 게 몇 안 되지. 다음에는 보약이 필요 없는 음식 먹자꾸나. 신지대교타고 신지도로 넘어가보자.

봄이와 어르신  wandonews@naver.com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봄이와 어르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21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