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맛집
찜통더위 잡는 얼음 동동 서리태콩국수완도 토박이 어르신과 식탐 처자 봄이의 맛집 기행 ⑪ 두부고을
봄이와 어르신 | 승인 2015.07.29 18:30
   
 


몸과 마음이 쉽게 지치는 계절, 잘 쉬는 것만큼 먹을거리도 중요하다. 진하게 내린 콩물에 국수를 말아 먹는 콩국수는 양질의 단백질과 비타민, 무기질 등이 풍부해 예부터 누구나 부담 없이 즐기는 여름 보양식이다.

봄이-  '콩국수 개시'란 표시를 보니 더위가 실감나요. 서리태콩국수는 색부터 다르네요.

어르신- 검은콩에는 속이 노란 흑태, 녹색인 서리태, 쥐눈이콩이라 불리는 서목태 3종류가 있는데 서리태는 첫 서리 내릴 때 수확한다고 불리게 된 이름이지. 검은 껍질을 벗기고 콩물을 만들면 이렇게 녹색이 된단다.

봄이- 고구려인들도 콩을 경작해서 먹었다고 하던데 콩이 완전식품이란 걸 옛 사람들은 어떻게 알았을까요?

어르신- 오랜 세월 보릿고개 넘기며 살아온 사람들에게 척박한 땅에서도 잘 자라는 콩이 얼마나 좋은 단백질 보충제였겠니. 몸이 먼저 알았을 거야.

봄이- 두부고을 서리태콩국수는 걸쭉한 콩물에 쫄깃한 면발의 조화가 환상이라 자꾸 생각나는 여름 별미에요. 날씨가 더워지기 시작하면 콩국수 먹을 생각에 가슴이 다 두근거린다니까요.

어르신- 이 맛은 정성이 비결이란다. 전날 불린 콩을 매일 아침 삶아 그날 쓸 두부와 콩물을 만들거든. 걸쭉한 콩물이 껄끄럽지 않고 담백한 자연의 맛을 그대로 느낄 수 있어서 여기 단골들은 다른 집 콩국수는 못 먹겠다고 하더구나.

봄이- 맞아요. 콩을 설익히면 비리고 푹 익히면 메주냄새가 나요. 삶을 때 잘 지켜봐야 하고 콩물도 하루 지나면 맛이 변하니 콩국수는 정성이 많이 들어가는 음식이죠. 어릴 적 외할머니가 콩국수에 소금을 조금 넣으면 면에 배인 단맛까지 즐길 수 있다고 하셨는데 의외로 설탕을 넣어 먹는 사람들이 많아 깜짝 놀랐어요.

어르신- 전라남도에 사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달콤한 콩국수를 즐긴단다. 너도 설탕을 넣어 먹어보렴. 콩물이 더 진하고 고소해진단다.

봄이- 저는 소금만 조금 넣을래요. 후루룩 콩국수 한 그릇 비우고 나니 온몸에 열기가 싹 가시는 것 같아요. 역시 한여름 더위에는 얼음을 동동 띄운 콩국수가 최고라니까요. 콩에는 여성 호르몬 성분도 함유하고 있어서 골다공증과 갱년기 증상에 좋다고 하던데요.

어르신- 어디 그뿐이겠니. 해독성분이 뛰어나고 뼈를 튼튼하게 한다니 자라나는 아이들에게도 좋은 식품이란다.

봄이- 이렇게 몸에 좋고 맛도 좋은 제철음식을 전해준 조상들의 지혜가 놀라워요. 우리도 더 좋은 음식을 전해줘야 할 텐데, 유전자변형 콩으로 만든 식품들이 늘어나면서 콩에 과민반응을 보이는 아이들까지 있다니 안타까워요. 유전자변형완전표시제 꼭 도입했으면 좋겠어요.

어르신- 그거 좋은 생각이다. 밥에서부터 장류, 기름, 나물, 국이나 찌개까지 콩을 활용한 식품들이 많은데 유전자변형 원료를 사용했다는 표시가 있으면 주의해서 식품을 고를 수 있을 것 아니냐. 시원한 서리태콩국수로 원기 충전했으니 슬슬 다음 식당으로 가보자꾸나.

봄이와 어르신  wandonews@naver.com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봄이와 어르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17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