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맛집
입안에서 살살 녹는 가을 밥도둑완도 토박이 어르신과 식탐 처자 봄이의 맛집 기행 ⑬ 완도회타운 협동조합 삼치회
봄이와 어르신 | 승인 2015.10.06 17:01
   
 


올 여름은 유난히 길고 무더워 ‘여어름’이라 불러야한다며 우스갯소리를 했었는데 어느새 파란 하늘이 날로 높아져 간다. 이맘때면 어김없이 먼 바다에서 불어오는 가을바람에 실려 완도를 찾아오는 귀한 손님이 있다. 바로 바다의 별미라 불리는 삼치이다.

봄이- 삼치를 회로도 먹는다는 걸 완도에 와서야 알았어요.

어르신- 도시에서 먹는 삼치는 ‘고시’란다. 그것도 구이로나 먹을 수 있지 싱싱한 회는 어림도 없어. 고시가 삼치 반열에 오르려면 무게가 1Kg은 넘어야하고 제맛을 느끼려면 무게가 3kg 이상 나가는 삼치를 회로 먹어야 한다더구나.

봄이- 삼치회는 사람들마다 호불호가 갈리던데요. 회는 쫄깃한 맛으로 먹는데 말랑해서 싫다는 사람과 입안에서 사르르 녹는 그 맛이 좋다는 사람들로 나뉘더라고요.

어르신- 그렇긴 하다만 양념장에 찍은 삼치살을 뜨거운 밥 위에 얹고 맨김에 싸먹는 맛은 제철에만 먹을 수 있는 별미지. 맛있는 음식을 앞에 놓고 말이 너무 많았네. 빨리 먹어보자꾸나.

봄이- 삼치회는 쫄깃한 맛은 없지만 비린 맛이 전혀 없고 입안에서 부드럽게 녹는 깔끔한 맛이 일품이에요. 역시 제철 삼치의 찰지고 고소한 뒷맛을 즐기려면 회로 먹어야죠.

어르신- 삼치는 잡자마자 바로 죽어서 보통 구이나 조림으로 먹지만 싱싱한 제철 삼치회는 먹어본 사람만이 안단다. 양념을 씻어낸 묵은지에 싸먹는 맛도 일품이지.

봄이- 묵은지의 아삭하고 쫄깃한 식감사이로 삼치살이 입안에서 살살 녹는 느낌이에요.

어르신- 두툼하게 썬 삼치의 고소함과 묵은지의 신맛이 어우러져 여름내 지친 미각을 일깨워주는 것 같구나. 혀까지 부드럽고 감미로워지는 기분이야.

봄이- 굵은소금 살살 뿌려 구운 삼치도 맛있죠. 탄력 있고 탱탱한 하얀 살 한 점에 와사비장을 살짝 찍어 먹는 그 맛에 저는 삼치구이를 밥도둑이라 부르는데 맨김에 삼치와 묵은지를 얹은 삼치회도 삼치구이 못지않게 입맛을 당기는 밥도둑이네요.

어르신- 완도 대부분의 횟집에서 삼치회를 파는 이유를 알겠지? 예전엔 청산도에 삼치 파시가 열렸고 ‘삼치 먹었어?’가 인사일 정도였단다.

봄이- 회 뜨고 남은 뼈로 끓여낸 호박찌개도 담백해요. 등 푸른 생선이 몸에 좋다는 건 모두들 알지만 삼치회나 삼치찌개가 이렇게 맛있다는 걸 도시 사람들은 모르지 싶어요.

어르신- 이 식당에서 삼치회를 주문하면 찌개와 생선구이가 함께 나오고 한 상에 5만원이라고 하더구나.

봄이- 비싸지 않은 가격에 양도 푸짐하고 맛도 좋지만 저는 이 식당이 협동조합이라 좀 놀랐어요. 협동조합이 동업과 비슷하죠? 동업하겠다고 하면 주위 사람들이 모두 말리잖아요.

어르신- 동업과 비슷한 면도 있지만 협동조합은 조합원들이 합의해서 만든 조합법에 따르며 조합원들끼리 서로 돕는데 목적이 있다더라. 식당일이 좀 힘드냐? 조합원들이 서로 돕고 의지하면서 똑 같이 일하고 분배할 수 있다면 더 이상 좋은 게 없지 싶구나.

봄이- 이 식당이 협동조합의 좋은 본보기가 되었으면 좋겠어요. 다음 만날 때까지 몸에 좋은 제철음식 챙겨 드시고 환절기에 감기 조심하세요.

 

   
 

 

 

봄이와 어르신  wandonews@naver.com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봄이와 어르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17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