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야생화
잔대 꽃차로 가을 한 잔 어때요?완도 야생화: 잔대/초롱꽃과
박남수 기자 | 승인 2015.11.05 01:00


이번에 개최된 가을축제인 ‘청정바다 가을빛 여행’ 프로그램으로 동망산, 서망산, 남망산 등산대회가 열렸다. 망남리 넘어가는 고개 끝에서 남망산으로 접어드는 초입에 산국이 만개했다. 무덤가에는 쑥부쟁이, 구절초도 수줍게 피었다. 키 작은 소나무와 덤불 사이로 드물게 핀 산부추와 함께 유독 돋보이는 보라색 꽃이 잔대이다.

잔대는 종 모양 통꽃으로 초롱꽃과에 속하는 여러해살이풀이다. 도라지꽃을 닮은 잔대를 우리는 어릴 적에 딱지(딱주)로 불렀고 새 순이 나는 봄이면 그 뿌리를 껍질 벗겨 먹었다. 더덕이나 도라지처럼 쓴맛이 난다.

여행자 없는 남망산에 핀 잔대 꽃에 벌 나비만 요란하다. 줄기에 꽃이 달리는 모양이나 순서에 따라 층층잔대, 당잔대, 톱잔대, 털잔대 등 여러 종이 있다.

사삼(沙蔘)이라 불리는 잔대는 주로 뿌리를 먹는다. 어린 잎을 쌈으로 먹거나 데쳐서 나물로도 먹는다. 최고의 약성 때문에 요즘 많이들 재배한다. 산삼, 더덕처럼 해마다 뇌두가 하나씩 생기므로 뇌두의 개수로 잔대의 나이를 알 수 있다.

모싯대, 더덕과 더불어 초롱꽃과 삼총사로 불리는 잔대는 100년까지도 산다고 한다. 그래서 가장 오래 사는 보약으로 알려져 있다. 간의 해독에 좋고 천식에도 좋다. 진해, 거담을 치료하며 생리불순 등 여성질환과 산후통에도 좋다.

잔대는 버릴 게 하나도 없어 뿌리와 잎뿐만 아니라 꽃까지 차로 마신다. 오는 9일부터 완도군이 창업 교육과정으로 ‘산야초․꽃차 소믈리에’ 과정을 운영한다니 잔대꽃차를 만들어 가을 완도의 공감각을 물씬 호흡해도 좋겠다. /박남수 기자

박남수 기자  wandopia@daum.net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남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17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