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전시
완도 섬·바다 풍경전 8월 광주서 열 것수목원 전시회 최선주 화가와 인터뷰
박남수 기자 | 승인 2016.03.22 20:39
최선주 작가(왼쪽)가 완도수목원 오득실 원장과 작품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다.

한옥 건물인 완도수목원 산림박물관 내 넓지 않은 전시실이 붉은 동백으로 가득 찼다. 전시실 한가운데에 시 작품 하나가 놓여 있었다. 최선주 작가의 친구 부부가 짓고 쓴 것이라고 했다. 최근 삼두리로 귀향해 산다는 서예가·시인 부부와 조만간 시화전을 열기로 약속도 했단다.

그들 부부와 같은 시기에 최 작가도 고향인 화흥리로 돌아왔다. 귀향 10개월만에 '동백 숲의 추억'을 주제로 완도수목원에서 그의 네번째 개인전을 열고 있다.

최 작가의 전시회를 찾았던 지난 11일 오후 마침 완도수목원 오득실 원장과 완도읍 심만섭 읍장이 산림박물관에서 만나 서로 정담을 나눴다.

어머니 뱃속에서부터 그림을 그렸다는 최 작가의 이제부터 펼쳐질 작품 세계를 모두가 기대해 봐도 좋을 것 같다. 왜냐하면 그의 그림에는 가장 완도다운 색과 이야기가 들어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다음은 본지 기자와 최선주 작가와의 일문일답이다.

-동백에 관한 어떤 추억이 있는가?
어려서 동백꽃 꽁무니에서 꿀을 먹고 자랐지 않은가.

-앞으로 완도에서 살아가는가?
맞다. 새로 집을 지을 때 작업실과 함께 그림들을 상시 전시할 공간도 따로 마련할 계획이다. 누구라도 언제라도 제 그림을 볼 수 있게 하겠다.

-이후 계획은?
8월쯤에 광주 LH 휴랑갤러리에서 한 달 정도 전시할 예정이다.

-어떤 주제인가?
완도의 섬과 바다, 수목원 등 고향 풍경을 주로 전시할 것이다. 8월 광주 전시회를 통해 내년에 개최되는 국제해조류박람회도 홍보할 계획이다.

-이번 전시회는 언제까지인가?
3월 말까지 전시된다. 많은 군민들이 완도수목원에서 오셔서 동백 꽃은 물론 제 그림도 보기를 바란다. /박남수 기자

박남수 기자  wandopia@daum.net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남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17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