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차량에서 흘린 바닷물에 아스팔트에 소금꽃 뒤범벅
포토슬라이드 :
2016년 03월 23일 (수) | 박남수 기자
본격적인 미역 수확철이다. 채취한 미역은 선박과 트럭을 이용해 가공 공장이 있는 완도읍으로 분주하게 실어 나른다. 도로에는 하얀 소금 꽃이 한창이다.

문제는 생미역을 싣고 나르는 대형 트럭에서 바닷물이 쉴 새 없이 도로에 흘러 내린다. 심지어 화물 여객선 안에서도 바닷물을 뿜어 내어 주변 차량에 피해 주기 일쑤다.

도로에 해수를 방류하면 도로에 균열이 생겨 도로 수명이 짧아지고 미끄럼으로 사고위험도 크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또 통행하는 차량들도 염분으로 인해 피해가 작지 않다. 운전하는데 장애가 될 뿐만 아니라 차체에 쉽게 녹이 슬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관계 당국의 철저한 지도와 단속이 절실하다는 지적이다. /박남수 기자
본격적인 미역 수확철이다. 채취한 미역은 선박과 트럭을 이용해 가공 공장이 있는 완도읍으로 분주하게 실어 나른다. 도로에는 하얀 소금 꽃이 한창이다.문제는 생미역을 싣고 나르는 대형 트럭에서 바닷물이 쉴 새 없이 도로에 흘러 내린다. 심지어 화물 여객선 안에서도 바닷물을 뿜어 내어 주변 차량에 피해 주기 일쑤다.도로에 해수를 방류하면 도로에 균열이 생겨 도로 수명이 짧아지고 미끄럼으로 사고위험도 크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또 통행하는 차량들도 염분으로 인해 피해가 작지 않다. 운전하는데 장애가 될 뿐만 아니라 차체에 쉽게 녹이 슬기 때문이다.이에 대해 관계 당국의 철저한 지도와 단속이 절실하다는 지적이다. /박남수 기자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17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