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울긋불긋 꽃대궐 차리인 동네”
포토슬라이드 :
2016년 04월 14일 (목) | 박남수 기자
완도읍 신기리에도 봄이 왔다. 요즘 보는 샘구미 산은 울긋불긋 화려하다. 소나무 일색으로 푸르기만 하던 예전과 달리 온갖 나무들이 자기 색을 뽐내고 자기 순서를 기다려 꽃을 피우고 또 크기를 키운다. 만물의 영장이라는 사람만이 다양성을 인정하지 않고 아직도 이분법에 사로잡혀 이전투구를 벌이고 있는 것은 아닌지. 그래서 봄은 또 다른 나를 보는 계절이다.(신지대교에서 신기리 샘구미 촬영) /박남수 기자
완도읍 신기리에도 봄이 왔다. 요즘 보는 샘구미 산은 울긋불긋 화려하다. 소나무 일색으로 푸르기만 하던 예전과 달리 온갖 나무들이 자기 색을 뽐내고 자기 순서를 기다려 꽃을 피우고 또 크기를 키운다. 만물의 영장이라는 사람만이 다양성을 인정하지 않고 아직도 이분법에 사로잡혀 이전투구를 벌이고 있는 것은 아닌지. 그래서 봄은 또 다른 나를 보는 계절이다.(신지대교에서 신기리 샘구미 촬영) /박남수 기자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17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