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사랑길에서 우리 사랑은청산도 슬로길 2코스: 사랑길
김미경 | 승인 2016.05.26 02:37

청산도 슬로길 중 2코스 사랑길은 당리에서 구장리를 잇는 해안 절벽길로 길이는 2.1km, 약 48분이 소요되는 비교적 짧은 길이다.

길이 험해 남녀가 같이 가면 손을 잡아주고 서로에게 의지하여 걷게 되니 그 추억이 연애의 바탕이 된다고 하여 지어졌다고는 하는데 사실 옛날 청산도의 불타는 청춘들은 섬 안에서 조심스레 사람들의 눈을 피해 마을에서 멀리 떨어진 이곳까지 와서 사랑을 나누었다고 해서 마을 사람들은 연애 바탕길이라 불렀다고 한다.

한정된 공간에서 오밀 조밀 모여 살았던 그때 그 시절 청산도에서도 사랑에 설레고 사랑에 가슴 아파했을 청춘 남녀를 상상하니 저절로 미소가 번진다.

사랑길 입구 우측으로는 바다로 갈 수 있는 나무 계단이 있어 따라 내려가면 펼쳐져 있는 넓은 돌밭에 앉아 시간가는 줄 모르고 그저 바다만 바라 볼 수 있는 좋은 곳이 있고 왼쪽으로는 초분과 초분 체험장이 있다.

청산에서는 사람이 죽게 되면 바로 땅에 묻지 않고 땅바닥에 돌멩이를 낮게 쌓아 만든 덕대 위에 멍석으로 감싼 관을 놓은 뒤 생솔가지를 얹고 짚이나 풀 등을 엮어 그 위에서 덮어 무덤을 만들어 3~5년 동안 관리한 후 본장을 치루는 이중 장제를 초분이라 하는데 지금도 초분을 하는 집도 있다.

뭍에 사는 요즘사람들은 초분을 보며 무섭다고도 하고 비위생적이라며 왠지 꺼리는 표정(나도 처음엔 그랬다)을 짓곤 하지만 사실 초분은 그 의미를 조금만 이해해도 청산도 주민들의 마음을 보다 더 잘 알 수 있는 중요한 문화다.

과거에는 어장을 나간 상주가 돌아 올 때까지 시신을 임시매장 형태로 남겨 두어야 했던 생활적인 이유나 정월에는 땅을 파면 안 된다는 마을의 규약 등 여러 가지 미신으로 인해 초분을 했다지만 지금은 그 모든 이유가 적용이 되지 않는데도 초분을 하는 것은 세상에 태어나서 만든 몸을 본래의 자연에 되돌려 주고, 남은 뼈만 수습하여 본장을 치루는 방식에서 자연의 순환법칙에 순응하는, 오히려 더 자연친화적이고 생태적 사고를 하는 이들이 바로 청산도 어르신들이라 이해하면 어떨까.

또한 자연으로 돌아가는 3~5년의 시간동안 돌아가신 분을 바로 보내지 못하는 애틋한 마음과 정갈하지 못한 몸으로 자연의 품으로 조상의 품으로 들어갈 수 없는 죽은 이의 마음이 바로 초분이고 효의 문화라고 이해한다면 좋겠다.

청산도의 초분에는 서양에서의 사랑, 즉 LOVE 로는 도저히 풀어 낼 수 없는 정(情)의 이야기가 담겨져 있다고 말 할 수 있는 것이다.

사랑보다 깊은 정을 새기며 사랑길을 걷다보면 어느새 호젓함과 쾌적함이 내 몸을 감싸는 게 느껴질 터, 불어오는 해풍을 온몸으로 느낄 수 있고 신선한 공기가 감싸는 숲길은 마치 사랑에 막 빠진 듯 기분 좋은 설렘과 함께 몸과 마음이 가벼워짐을 알 수 있을 것이다.

또한 사랑길의 연애바위에 설치된 울타리에는 사랑의 서약을 써도 좋고 가족의 건강을 빌어도 좋은 소소한 기쁨을 누리며 걸을 수 있게 나무 엽서를 비치해 놓았다.

그리고 500원짜리 동전만 준비 한다면 하트 통 안에 소원을 빌어 넣을 수 있는 조형물 도 있으니 이 세상 그 어떤 것에도 내 사랑의 영원함을 빌고 싶었던 시절을 추억하며 경험해 보는 것도 낯선 길에서 만날 수 있는 작은 즐거움이다.

사랑길을 걸으면서 진중함속에서 당신과 나 조금씩은 가볍고 유치해져도 더 사랑할 수 있다면, 더 행복해 질 수 있다면 그걸로 충분하지 않은가.

사랑하며 감사하며 살아가기에도 너무나도 아깝고 부족한 시간이다. 많이 사랑하자. 그만큼 우리 사랑은 세상 어디에도 없는 가장 소중한 것이니까.

 

 

김미경  wandonews@naver.com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17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