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행정
섬지역 공무원 “순환보직 제대로 운영해야”공무원 660명 중 35명 결원 섬지역 25% 차지, 군청소속 직원 승진 빨라
한정화 기자 | 승인 2016.11.04 09:20

지난달 25일 여수MBC는 신안군 섬지역 공무원들의 높은 이직 현상에 대해 행정자치부에서 제시한 인사 개선 방안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행정자치부는 지난 석달 동안 직원 면담과 설문조사, 전문가 자문 등 인사 컨설팅을 실시하고 해법을 제시했는데 요약하면 경력 채용을 활성화하고 전출 제한 기간을 확대, 섬지역 근무자의 사기 진작(수당 승진 등 혜택), 직급별 섬지역 최소 근무기간 지정 등이었다. 행정자치부는 신안군의 컨설팅 결과를 완도와 고흥 등 다른 섬지역 지자체에까지 확산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에 본지에서는 신안군보다 상황이 낫다고는 하지만 역시 섬 지역이 많은 완도군의 이직 현상이나 그 해법에 대해 공무원들의 목소리를 직접 들어봤다. 완도군 자치행정과 관계자는 행자부가 제시한 방안이 실효성이 있을지 의문이라는 입장이었다.

우선 전출 제한 기간 확대에 대해서 “한 지역에서 5년, 10년 근무하다가 타 시도로 발령받아 가는 것도 기본적으로는 개인행복추구권일 텐데 행정으로 제한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가장 시급한 건 도서지역의 기준인건비를 상향 조정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가령 하루 서너 시간이면 출장 업무가 가능한 도시권과, 꼬박 하루에서 길게는 이틀이 소요될 수도 있는 도서지역에 동일한 기준인건비를 적용하는 건 문제”라고 주장했다. 기준인건비가 늘어나면 결원이 생기더라도 탄력적으로 충원하는 게 가능해진다는 설명이다.

또 다른 관계자는 “시대가 달라졌다. 요즘은 가족과 함께하는 여가 시간이 중요해지고 삶의 질을 추구한다. 섬지역의 교육적 환경을 개선하는 등 근본적인 대안이 필요하다”고 했다.

하지만 금일읍사무소에 근무하는 B 씨의 생각은 달랐다. “읍·면에서 근무하면 승진이 어렵다. 열에 아홉은 군청 소속 직원이 차지할 만큼 심각하다. 수당이나 승진에 혜택을 준다는 건 마땅한 처사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청산면사무소에 근무하는 A 씨는 “주말에만 섬에서 나갈 수가 있는데 동절기에는 금요일 막배가 오후 다섯 시라서 유연근무제를 실시하더라도 시간 맞추기가 어렵다”는 고충을 털어놓고 이어 “공무원들이 평균 1년에서 2년 반 사이에는 섬에서 빠져나가고 있는 상황이라 업무연속성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순환보직 시스템이 제대로 운영되어야 한다”고 전했다. 금일읍과 청산면은 각각 2명이 결원 상태다.

완도군 자치행정과에 따르면 현재 완도군 공무원 정원수 660명 중 35명이 결원, 육지와 연결된 신지·고금·약산을 제외한 섬 지역 공무원 수는 158명으로 25%에 달한다.      

한정화 기자  wandonews@naver.com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17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