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수산업
늦어진 전복폐사 재난지원금, 지급절차 들어가
한정화 기자 | 승인 2016.12.09 08:54

지난 8월 고수온과 적조 등의원인으로 발생한 폐사전복의 재난지원금이 예정보다 늦어져 어민들의 한숨과 불만이 커지고 있다.

지난 10월 완도군 수산양식과는 "전라남도 심의를 거쳐 해수부의 승인을 받은 후 10월 중 재난지원금이 지급될 예정"이라고 밝혔으나 아직까지도 미지급 상태인 것. 금일의 한 어민은 "치패 구입자금도 없고 시기도 놓치면 어쩌라는 건지 모르겠다"며 답답해했다.

한편 재해보험에 가입한 피해 어가도 편치는 않은 상황. 손해사정 중이라는 한 어민은 "아직 합의가 안 된 상태다.  보험사야 어떻게든 적게 지급하려는 입장 아니겠냐"며 고개를 저었다.  

지난 8일 수산양식과 담당자는 예정보다 지원금 지급이 늦어지는 이유에 대해 "해수부에서 승인을 경남 쪽과 동시 진행하려다 보니 다소 늦어졌다. 머잖아 지급 절차에 들어갈 수 있을 것이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에 따르면 재난지원금 지급 신청 176어가 중 최소재난지수가 안 되는 어가와, 생계를 같이하는 가족(부부)이 중복 지원되는 어가를 제외한 171어가에서 총 42억 7천 백만원을 받게 된다.   
 

한정화 기자  wandonews@naver.com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17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