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독자
백련암에서 그녀의 이름을 백년째 부르고 있다[詩를 말하다]김인석 시인 / 완도출신
완도신문 | 승인 2016.12.30 09:05


나는 백련암에서/그녀의 이름을 백년째 부르고 있다/소리가 쌓여 지어진 집 한 채/하늘 정원/아득해 돌아보니/내 그리움은 백련암을 빠져나가지 못한 채 망부석이 되었다/이리 휘어지고 저리 굽고/허연 등뼈만 한겨울로 남겨져/세상에서 가장 아름답다는 단풍잎 한 개 달랑 새겨져 있다/참 쓸쓸도 하다/아~! 이 내 그리움/생명을 얻지 못하고 도랑물로 떠내려가려나/이 설수 같은 눈물도 매어둘 곳이 없으니/참 애련도 하다/그림자가 사진으로 그려준 내 초췌해진 모습 몇 장/여승은/여승은 안쓰런 눈빛 안부를 묻고 떠났다/나는 백련암에서/그녀의 이름을 백년째 부르고 있다
                      -김인석, 「나는 그 이름을 백년째 부르고 있다」 전문

시는 삶의 여정 속의 반영이다. "나는 백련암에서/그녀의 이름을 백년째 부르고 있다/소리가 쌓여 지어진 집 한 채 /하늘 정원" 화자에게는 이 내면의 그리움이 가슴속에 얼마나 두꺼운 얼음으로 깔려있었길래 이렇게 아파하며 부르고 있을까? 침잠되어 있는 날 동안 가슴으로 얼마나 울었길래, 얼마나 피눈물을 흘렸길래... 그 마음이 오롯이 전해진다. 왠지 내 마음에도 너무 아프게 전해온다. 백년째라는 이 시어가 주는 그 의미와 파장 그리고 이미지는 그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는 무한한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고 할 수 있겠다. 그 무엇과도 치환이 불가능한, 이 지구상에 존재하는 어떤 시어로도 표현할 수 없는 그 무엇, 얼마나 애절하고 간절한가.
누구나 한번쯤은 꿈꾸고 해보고 싶어지는 사랑, 이런 사랑일 것이다. 서로가 마음을 공유하고 때로는 따뜻한 위로와 불현 듯 가슴 터지게 보고 싶어지면 볼 수 있는 그런 사랑 말이다. 그 이름을 불러 소리가 쌓여 집을 지을 수 있는 그리움, 상상만 해도 목 터지게 아름다운 그리움 아닌가. 소리가 쌓여 집을 지을 정도로 그리워하며 불러본다는 것, 처절하게도 대단한 사랑이라고 아니할 수 없다. 하지만 그것은 짝사랑일 수도 함께한 사랑일 수도 있다. 그러나 짝사랑이 아닌 서로가 서로를 위해 가장 절절하게 이름을 불러주고 힘이 들 때는 등을 토닥여 주며, 말없이 안아줄 줄도 아는 그런 포근함이 있는 뜨거운 사랑, 그 뜨거운 사랑이라면 얼마나 아름다운 사랑일까 하는 부러운 생각도 든다. 나도 저런 그리움에 치여 아픈 사랑을 정말 해보고 싶다. 백석보다 더 멋진 사랑, 청마 유치환보다 더 멋진 사랑, 가슴 터지도록 보고 싶은 사랑, 생명과도 바꿀 수 있는 순수한 사랑, 풀빵 굽는 허름한 사람일지라도 그 사람이 좋으면 그 모습 좋은 대로 사랑해 줄 수 있는 순백의 사랑 말이다. 그 사람을 위해 나의 모든 것을 기록하고 남길 수 있는 석양 노을 같은 사람, 나도 그런 사랑을 한번쯤 해보고 싶다. 때로는 소름 끼치게 아파하고 때로는 작은 행복에도 많이 웃을 수 있는 그런 사랑을 하고 싶다. 바보 같은 사랑일지라도 그런 사랑을... 화자의 마음에 동의를 표한다. 저렇게 아픈 사랑은 오래도록 가슴 한켠에 아름다운 추억으로 남아있겠지.

완도신문  wandonews@naver.com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완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17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