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살풋한 새색시 미소에서 푸짐한 엄마의 웃음으로세상을 만드는 손
한정화 기자 | 승인 2016.12.30 09:59

크리스마스 다음날, 종일 겨울비가 추적거리면서 내리는 날이었다. 굴이 한창이라는 신지 석화포는 정말이지 굴더미였다. 배에서 내리는 굴, 트럭에 싣는 굴, 모여앉아 껍데기를 까는 굴, 한쪽에서는 일하면서 틈틈이 구워먹는 굴, 굴천지였다.

배 위에도 트럭 위에도 트럭 위에서 일하는 사람들 어깨 위에도 바닥에 쌓인 굴껍데기에도  비는 계속 내리고 있었다. 트럭에 굴을 싣던 한 사람이 "굴철엔 태풍이 쳐도 일한다"고 한다. 헌데 추적거리는 이 정도 비쯤이야…

한쪽에 비를 가릴 만한 천막이 있고 그 아래서 몇은 굴을 씻고 몇은 굴을 까고 있었다. 싱싱한 굴을 무더기로 곁에 두고 있어서 인심이 후한 걸까? 사진을 찍어도 말을 걸어도 웃으면서 농담도 섞어가며 받아준다. 막 구운 굴을 내밀기도 했다. 그러다가 한명이 저 사람 찍소, 하며 가리켰다. 

추운 겨울 바람을 고스란히 맞으며 일해야 하는지라 두터운 옷에 모자에 목도리 마스크까지 하고 일을 하고 있으니 제대로 얼굴을 볼 수 없었던 그녀. 마스크를 벗자 고운 표정이 드러난다. 베트남에서 완도 남자 따라 한국에 온 지 5년째. 처음엔 날씨랑 음식 때문에 힘들었다는 그녀는 이제 "날씨 괜찮아. 돼지고기 된장 좋아해" 라고 말한다.

결혼 이후 친정 베트남엔 세 번을 다녀왔다고 한다. 작년 5월에는 엄마가 와서 석달을 머물다 가셨다. 그래도 당연히 엄마는 보고 싶다. 주머니를 가리키며 보고 싶으면 전화한다고 웃는다. 대답해주면서도 열심히 굴을 까느라 눈을 내리뜨고 웃는 모습이 참 고왔다. 아직 아이가 없어 아이 갖고 싶다고 말하면서도 살풋 웃는다. 저 미소가 예쁜 아이 엄마의 편안하고 푸짐한 웃음으로 바뀔 때쯤 또 볼 수 있을까.

발음을 정확히 못 알아듣는 기자의 수첩에 직접 자신의 이름을 적어준다. 부이 김안(사진).

한정화 기자  wandonews@naver.com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17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