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칭찬릴레이
"제가 인심 아닌 인심을 씁니다"[칭찬릴레이]금일읍사무소 사회복지담당 공무원 문수 씨
박주성 기자 | 승인 2017.02.24 12:31

"대외민원과 관계된 일은 정말이지 예술적 분야와 맞먹는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사회복지분야는 기본적인 의식주 영역이 갖춰지면 이와 동시에 정신문화활동을 향유하면서 행복을 추구하게 되는 것이기에 정책을 실천하는 사람이나 그 정책적 수요의 입장이나 그 마음이 풍요롭지 않으면 불가능한 영역 같습니다"

금일읍사무소 사회복지계에 근무하고 있는 문수 씨(사진). 몇 마디 말을 건네자 마자, 포근하고 달콤한 찐방을 머금은 듯 마음이 한없이 따뜻해진다. 금일읍에서 4년째 근무하고 있다고 했고 사회복지사라고 했다. 노인일자리, 경로당 독거노인 관리, 각 마을 노인회장과 소통하면서 경로당 마을 애경사에 자주 방문하며 주로 지역 어르신들과 특별한 관계를 갖고 있다고. 요즘은 그래도 기부 문화가 많이 정착이 돼 있단다. 읍사무소로 기부가 들어오면 사회복지로 쓰이는데, 그의 말, "제가 인심 아닌 인심을 쓰고 있네요"

하지만 이렇게 하다보면 분위기도 살아나고 스스로 일할 맛도 난다고. 고마운 건 살갑게 자신의 속내를 털어내 주는 어르신들에게 늘 감사하단다. 업무 중 안타까운 건, 어르신의 가정을 방문했을 때 집이 오래돼 개보수를 해야하는데 기준이 미달되면 안타깝다고 말하는 그의 모습. 글을 쓰는 지금까지도 잔영으로 남아 있다.

박주성 기자  pressmania@naver.com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19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