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독자
갱번짝지 아짐네들[독자 시]김귀종 / 군외면 달도
완도신문 | 승인 2018.01.07 16:52

새벽녘에 휘몰아친 갯바람 가르면서
석화까러 개에가는 갱번짝지 아짐들아!

비가오나 눈이오나 이 고생하는 것도
타고난 팔자려니 스스로를 위로하며
하루도 쉬지않고 갯것하는 아짐들아!

자식들 가르치고 전답장만 하느라고
육신은 망가지고 곱추허리 되었구나

평생토록 똑같은일 싫증도 나련마는
수십년 몸에베어 습관처럼 되버려서
통트기전 일어나서 아침밥도 먹지않고
뇌신한포 털어넣고 물한모금 마시고는
신세타령 한답시고 혼자말로 중얼이며
바닷가로 내려가네 석화까러 내려가네

가련쿠나 섬아낙아! 갱번짝지 아짐들아!

완도신문  wandonews@naver.com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완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19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