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악아, 우지 마라[완도 시론] 정택진 / 소설가
완도신문 | 승인 2019.01.19 15:30
정택진 / 소설가

악아, 우지마라. 이라고 됐는디 어차것냐. 몰아치는 늬를 어찌 해볼 방도가 없구나. 인자 바닥 저 짚은 곳으로 가는 수밲이 없것구나. 도저히 어찌 해 볼 도리가 없것구나.

악아, 세상 누가 죽기를 좋아하것냐마는, 세상 누가 사는 것보다 죽는 것을 더 치것냐마는, 그란데 어찰 수 없으니, 도저히 어쩔 방법이 없으니 가는 것 아니것냐. 그것이 우리한테 찾아드는 죽음이란 것 아니것냐.

악아, 내 딸아, 나 죽는 건 안 무섭다마는, 나 죽는 건 쪼금도 안 두렵다마는, 너가 눈에 볿헤 발이 안 떨어지는구나. 몸도 성치 안한 너를 두고 가자니 이라고 마음이 미어지는구나.

악아, 사랑하는 내 딸아. 너 잘못된 모양으로 세상에 나왔을 때 아비는 억장이 무너졌느니라. 그래서 너를 그냥 포기할라고 마음도 묵었느니라. 성치 않은 몸으로 너가 살어갈 앞날이 깝깝했느니라. 온전해도 어렬 것인데, 저 몸으로 어추쿠 세상을 살어가끄나. 엄니 아부지는 그 걱정으로 펜할 날이 없었니라. 너가 보로시 몸을 가눌 때에도 그랬느니라. 어디 배에 싣고 가서 멀리다 땡게베까 하는 생각을 여러 번 했느니라. 그래도 차마 그라지는 못했다. 아무리 성치 못해도, 그래도 생각을 갖고 난 하나의 생멩인데, 그래도 한나의 목숨인데, 사는 데까지는 살어야 한다고 마음 먹었느니라.

남들 다 가는 학교도 못 보내고, 학교 가는 악들만 바라보고 있는 너를 봄시로는 또 애가 터졌니라. 하리종일 혼자서 놀 수밲이 없는 너를 보고 우리는 날마다 복장이 무너졌니라. 엄니 아부지가 너한테 엄하게 한 것은 너를 쪼끔이래도 강하게 키울라는 마음이었느니라. 놈들은 속 모르고 너한테만 심하게 대한다고들 하제만, 장애 가진 자식을 안 가져본 사람들 말이니라. 부모 없으믄 혼자 살어얄 건데, 그 세상을 어찰 건가 말이다. 자석한테 못되게 할 부모가 세상천지에 어디 있것드냐.

악아, 니가 여자가 됐을 때, 너한테 처음으로 꽃이 비쳤을 때, 아비는 마음이 덜컥했니라. 시집도 못 갈 니가 여자가 됐으니 이 일을 어차까 싶었다. 느검무도 마찬가지였다. 해나 못된 놈이 일이나 저질러 애라도 배베믄 어차까 했니라. 그래서 너를 더 단도리하니라고 집 밖에도 못 나가게 했느니라. 그라지 말고 그냥 니 맥대로 돌아댕기게 놔뒀으믄 어챘으까 싶기도 하는구나. 그래서 누군가를 좋아하기도 하고, 아프기도 하고, 그람시로 크게 놔뒀으믄 어챘으까 하는 생각이 드는구나. 다 때늦은 것이다마는.

악아, 인자 니는 엄니랑만 살어야것구나. 살 만치 살었으께 나 죽는 거야 암상토 안하다마는, 납살 묵은 느검무도 살 만치 살었으께 그리 안 애드럽다마는, 우리 딸이 또 살 날이 깝깝만 하구나.

악아, 내 딸아, 아부지 죽었다고 너머 울지는 마라. 아부지는 살 만치 살었고 나름대로 사람짓 했다고 생각하께 벨로 아깝지 않니라. 어추쿠 사느냐가 중요하제, 얼마나 살었냐는 그리 중한 것 아니니라. 아부지는 평생을 그것만 생각함시로 살었느니라.

딸아, 사랑하는 내 딸아. 몸을 줄로 배에다 묶었으께 시체 못 찾을 일을 없을 거이다. 죽는 것은 죽제마는 시신까지 없어지는 사람들은 또 찾는다고 얼마나 애를 필 것이냐.

악아, 내 딸아. 인자 아부지는 가야 할랑갑다. 엄니 잘 모시고 몸성하게 살어야 쓴다이. 사랑하는 내 딸아이.

완도신문  wandonews@naver.com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완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19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