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대일 수출 의존도 높은 완도, 일본 농수산물 규제검토에 ‘노심초사'지역사회 일본상품 불매운동 천명하고도 야마하 장악 선외기시장의 ‘불편한 진실'
박주성 기자 | 승인 2019.08.02 10:36
일본 경제보복, 농산물 확대 가능성 '촉각'-MBC뉴스데스크 자료화면.

대법원의 일본기업에 내린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에 대한 경제보복으로 일본이 반도체 핵심소재에 대한 수출 규제에 이어 한국 농수산 식품까지도 추가 규제 품목으로 검토한다는 일본 현지 보도가 나오면서 완도의 미역, 김, 전복, 톳 등 수출 어가들이 노심초사하는 모양새다. 그러나 일본상품 불매운동이 전국적으로 확산되는 가운데 완도 관내의 사용빈도가 높은 일본상품에 대한 대체 상품도 적극적으로 소개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전남도에 따르면 지난해 전남산 농수산식품의 일본 수출액은 1억4천363만 달러이다. 전남산 농수산식품 전체 수출액 3억8천911만달러의 약 36.9%를 차지할 만큼 일본 비중은 압도적이다. 일본 비중은 2015년 45%에서 다소 감소하긴 했으나 여전히 다른 국가보다 2배 이상이다. 미국 6천237만달러(16%), 중국 5천270만달러(13.5%), 대만 3천835만달러(9.9%), 베트남 1천968만달러 (5.1%) 순이다. 

지난해 100만달러 이상 일본에 수출한 전남산 농수산 품목은 모두 11개이다. 전복과 김이 각각 3천520만달러·3천11만달러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톳 1천692만 달러, 미역 1천487만달러, 파프리카 828만달러, 김치 401만달러, 유자차 385만달러, 음료 325만달러 등이다.

전복, 김, 미역, 톳은 완도의 주력 수출상품이다. 따라서 실제로 일본이 한국 농수산 식품까지 추가 규제 품목으로 결정한다면 완도에 피해가 집중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관련 업계에서는 현재 표본 조사 방식의 일본 검역이 전수조사 등으로 강화돼 검역 절차가 늦어지면 농수산식품 특성상 신선도가 떨어져 판매가 이뤄지기 힘들 것으로 내다 봤다.  

반면 한편에서는 일본상품 불매운동이 확산되고 있는데 완도 관내의 사용빈도가 높은 일본상품에 대한 대체 상품도 적극적으로 소개해야 한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완도군의회는 지난 7월 23일 제271회 임시회에서 최근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에 대한 규탄 결의안을 채택하고 일본이 과거사를 반성하고 경제보복 조치를 중단할 때가지 일본여행 자재와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전개할 것을 천명했다. 

그러나 일본을 대표하는 선외기인 ‘야마하’는 완도 선박의 약 90%를 장악하고 있는 불편한 진실에 완도사람들은 직면에 있다. 일본에는 야마하발동기, 토하츠마린, 혼다기연 등 6개의 선외기 제조업체가 존재하는데 ‘야마하’는 업계 1위로 엔진성능이 뛰어나 완도 내에서 선호하는 선외기다. 그래서 최근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로 촉발된 민간 차원의 일본상품 불매운동이 완도에서 제대로 추진되려면 야마하가 장악한 선외기 시장을 바꿔냈을 때 가능하다는 씁쓸한 소리가 들린다.

 

박주성 기자  pressmania@naver.com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19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