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풀뿌리 공동체 구현이야말로 우리가 기대는 언덕[사설] 2020 신년사 / 김정호 본보 발행인
완도신문 | 승인 2020.01.03 12:51

흰쥐의 해인 경자년(庚子年)의 새해가 떠올랐다. 지난해에 미처 해결하지 못했던 수많은 과제들을 떠안은 채 올해는 좀 더 슬기롭기를 다짐하는 출발선에 다시 섰다. 새해 또한 하나의 공동체 안에서 함께하는 공명지조(共命之鳥)를 모색해야 하는 시기다. 분열하고 무능하고 혼란했던 가운데서도 착실하게 묵묵히 성장하고 있는 지방자치, 사회적 공기의 언론과 지역의 근간인 학교 등 작은 단위에서 쑥쑥 자라나는 풀뿌리 공동체의 구현이야말로 우리가 기댈 수 있는 확실한 언덕이다. 

지난해를 돌아보면, 완도읍권과 구도심을 비롯한 지역 전반에 걸친 경기 침체가 장기화 돼 가고, 고금 돈사 소송 2차 항소심 패소, 금일~당목 간 연륙-연도교를 위한 금일해상풍력의 연관성 논란, 변환소와 관련해 범대위의 ‘반대’ 천명과 한전의 사업 재개로 인한 첨예한 갈등 양상 등 사회 현안들 대부분이 민생이다. 

민생이 위협 받고 있다는 것은 다양한 가치들이 충돌하는 심오한 쟁점·정책에 대해 지도자들의 접근 방식과 능력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이는 지도자나 정책 입안자가 눈에 쉽게 보이고 누구나 쉽게 처리할 수 있는 1차원적인 이슈에 매달리고 있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마치 신입사원이 책상정리에 매달리는 것이나 갓 전입 온 신병이 걸레에 집착하는 것과 같은 이치다. 가장 낮은 곳과 가장 아픈 곳, 가장 핵심적인  것과 가장  객관적인 상황, 그리고 무엇이 최선의 민생인지를 보지 못하는 지도자의 눈은 무지의 소치로써, 그러한 무지를 청정이라 착각하고 스스로를 깨끗한 대안이라고 믿게 된다면 지역의 소멸은 더욱 가속화 될 수밖에 없다. 그런 점에서 제도로서의 지방자치에 안주하지 않고 주민의 다양성과 정책의 효과성을 높이는 지역 자생력 회복의 중심에 지도자를 비롯한 공무원들의 경주가 필연적이다.

진정한 민생의 정치는 권력이나, 금력, 편견, 그리고 문화적인 이기성에게 휘둘리지 않고 절대적으로 주민이 귀하다는 절대명제를 구현하는 일로 완도군의회는 흔들림이 없이 주민이 중심이 되는 지방자치가 될 수 있도록 견제 감시를 게을리 하지 않으면 한다. 결국 이러한 민생은 우리 아이들의 교육 환경과도 직결되고 교육의 미래는 상상력의 크기에 달려 있으니 경직된 사고와 익숙한 방식에 균열을 내가는 완도 교육이 이뤄졌음 하겠다.

특히 2020년 4월은 국회의원 총선거를 통해 나라의 진로를 다시 정한다. 민주주의의 경쟁 규칙을 정하는 선거법이 지난해 연말 정해지면서 과거 어느 선거보다 격렬한 양태로 진행될 것이다. 결국 유권자의 선택은 누가 더 공정한가?에 대한 정의로 판단할 것이다. 그 어느 때보다 후보자들의 공명정대한 선거를 기대한다.

완도신문  wandonews@naver.com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완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최근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20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