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완도사랑상품권 발행 1년, 누적발행액 340억각종 수당·긴급재난지원금 등 6월 한달간 121억 4,700만원 발행
강미경 기자 | 승인 2020.07.03 11:19

소비증가와 자금의 역외유출 방지로 지역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소득 증대효과를 목적으로 지난해 7월1일 발행한 완도사랑상품권이 1주년을 맞은 가운데 초기 저조한 판매에서 벗어나 코로나19 사태 이후 지역상권 활성화의 중요한 버팀목으로 자리 잡았다는 평가다. 

지난해 7월1일 100억원 규모로 발행을 시작한 완도사랑상품권은 현재까지 340억원을 넘어섰다. 초기 완도군이 상품권 발행에 앞서 상품권이 활발히 유통되기 위해 지역 내 상가 등에 대한 가맹점 모집에 진력, 관내 어디서나 쉽게 상품권을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지역 기관사회단체 등과 적극적으로 판매홍보에 나서면서 지역화폐의 활성화 가능성을 조금씩 열어가기 시작했던 것을 사상 초유의 코로나19 감염증이 완도사랑상품권 활성화에 불을 지폈다. 완도군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민생안정 대책과 관련해 각종 수당 및 지원금을 완도사랑상품권으로 지급했기 때문이다. 

완도군 경제교통과 관계자에 따르면, 정부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이 시작된 6월9일부터 완도사랑상품권 발행량이 급격하게 늘면서 6월 한달간 발행한 금액만 121억 4천700만원에 이른다. 이는 1년간 발행한 액수의 1/3에 달하는 금액이다. 정부긴급재난지원금이 지급되면서 관내 상권도 살아났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완도사랑상품권이 완도 관내에서 밖에 사용할 수 없기 때문에 그동안 고금이나 약산 거주민들은 지리상 가까운 강진쪽 상권을 주로 이용했었다. 그런데 긴급재난지원금이 완도사랑상품권으로 지급되고 완도 관내 사용으로 한정돼 완도사랑상품권 사용을 위해 완도 상점들을 이용하게 됐다는 것이다.  

현재 완도 관내 완도사랑상품권 가맹점 수는 총 2,020개소다. 소비자들의 지역상품권 사용이 늘면서 가맹점 상품권 환전 한도도 7월1일자로 일괄 상향조정됐다. 기존 환전액이 1,000만원인 가맹점은 3,000만원으로 변경됐으면, 6,000만원인 가맹점은 1억원으로 상향조정됐다. 이는 가맹점들이 소비자들의 완도사랑상품권 사용이 늘어나는데 환전한도는 턱없이 낮다는 지속적인 민원이 발생해 담당부서에서 제도개선 차원에서 이뤄졌다.  

전자제품 대리점을 운영하고 있는 A씨는 “완도사랑상품권 발행이후 매출액이 30%정도 증가했다. 가전제품의 경우 가격대가 높기 때문에 소비자 입장에서는 카드 할인율 보다는 지역상품권으로 구매하는 것이 더 큰 할인을 받을 수 있어 기존에 타 지역에서 가전제품을 구매하던 소비자들도 완도에서 구매를 하는 것이 훨씬 더 이득이라 매출이 증가한 것 같다”며 완도사랑상품권이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미경 기자  thatha74@naver.com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미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20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