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노인과 바다
포토슬라이드 :
2020년 10월 16일 (금) | 완도신문
청춘을 오롯이 바다에 바쳤다. 그래도 바다가 좋아 뭍으로 못 떠나겠단다. 이제는 힘에 부쳐 바다일 못하는 세월의 야속함 앞에 은빛 찬란한 바다가 “멋진 인생이었다”고 위로해주는 듯하다. “바다 참 곱네. 바람이 크게 불겠어” 물결치는 모습만 봐도 알 수 있단다. 이 한마디가 헤밍웨이의 소설 ‘노인과 바다’에서 산티아고 노인이 청새치와 사투를 벌이면서 “사람은 파멸당할 수 있을지언정 패배하지 않아”라고 한 말처럼 노인과 바다의 관계를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청춘을 오롯이 바다에 바쳤다. 그래도 바다가 좋아 뭍으로 못 떠나겠단다. 이제는 힘에 부쳐 바다일 못하는 세월의 야속함 앞에 은빛 찬란한 바다가 “멋진 인생이었다”고 위로해주는 듯하다. “바다 참 곱네. 바람이 크게 불겠어” 물결치는 모습만 봐도 알 수 있단다. 이 한마디가 헤밍웨이의 소설 ‘노인과 바다’에서 산티아고 노인이 청새치와 사투를 벌이면서 “사람은 파멸당할 수 있을지언정 패배하지 않아”라고 한 말처럼 노인과 바다의 관계를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20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