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인물
"내 인생을 우유에 다 바쳤거든요"[차 한잔의 인터뷰] 27년째 우유배달·대리점 운영 중인“서울우유 대리점 김연자 씨(63세)
강미경 기자 | 승인 2020.10.16 10:12

그녀를 처음 만난 것은 태양이 강렬했던 어느 날이었다. 가만히 서 있어도 땀이 흐르던 삼복더위에 두꺼운 긴소매를 입고 머리엔 보기에도 더운 헬멧을 잠시도 벗지 않은 채 가게에 우유 납품을 하는 모습을 보고 얼마나 더울까 생각했다. 

"처음엔 가정집 우유배달부터 시작했어요. “27년 전 처음 시작한 우유배달에서 지금의 서울우유 대리점을 운영하기까지 우여곡절도 참 많았다. “16년 동안 가가호호 방문하며 우유배달을 했어요.  왜 그리 계단이 많은지...“ 평소 걸음걸이가 어딘가 불편해 보인다 생각했는데 무거운 우유 가방을 짊어지고 5·6층 되는 건물들을 수없이 오르내린 탓에 무릎 연골이 다 닳아 쉰 살에 양쪽 무릎에 인공관절 삽입 수술을 했다. 바지를 걷어 올린 무릎 사이로 20cm 가량의 짙고 긴 수술 자국이 그동안 그녀가 얼마나 많은 고생을 했는지 말해주는 듯했다. 

그녀는 생계를 책임지기 위해 우유배달하면서 목욕탕 청소도 두군데 했다. 어린 두 아이와 연로하신 시어머니도 모시고 있었다. 시어머니가 돌아가시기 4년 전부터는 대소변을 받아내야 할 정도로 건강이 안 좋아지셔서 92세에 돌아가실 때까지 병수발도 그녀의 몫이었다. 새벽 1시에 일어나 시어머니의 병수발과 어린 두 아이의 먹거리를 챙기고 나서야 우유배달을 나섰다.

우유배달을 마치고 나면 다시 집에 돌아와 집안일에 아이들과 시어머니 챙기고 저녁엔 다시 목욕탕 청소를 나갔다. 하루 4시간 이상 자 본 적이 없었다.  그녀는 남자들도 위험해 하는 오토바이를 37살부터 타기 시작해 27년째 타고 있다. 한여름 뙤약볕에도 두꺼운 긴 소매 옷과 헬멧을 뒤집어쓴 채 달렸고, 눈·비가 온다고 우유배달을 쉴 수 없으니 궂은 날씨에도 오토바이를 타야 했다. 

오토바이를 타다 보면 가슴 철렁이는 사고의 순간들이 늘 도사리기 마련이다.  몇 년 전 현대아파트 언덕에서 탑차 트럭과 부딪혀서 갈비뼈 6대가 부러지는 큰 사고를 당했다. 무서울 법도 한데 그래도 신속한 배달을 위해선 오토바이만 한 게 없다는 것이 그녀의 27년 우유배달 지론이다. 

”이제 와 새삼스레 고생한 거 이야기하면 무엇 하겠어요. 이렇게라도 일할 수 있음에 감사해요“ 젊은 시절, 불평 속에서 하루하루 살았던게 후회된다는 그녀는 지금의 생활이 더할 나위 없이 행복하고 감사하단다.  

”건강이 허락하는 한 오토바이를 타며 신선한 우유를 배달할 거예요. 내 인생을 우유에 다 바쳤거든요“  오늘도 그녀의 오토바이는 행복을 향해 달리고 있다.

 

강미경 기자  thatha74@naver.com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미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20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