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54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고금 충무사 찾은 백범, 이순신에 대한 각별한 애정 보여줬다
네 소원이 무엇이냐고 하느님이 물으시면,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대한독립”이라 답하겠다던 백범 김구. 그는 백범일지에서 "평생을 이 소...
김형진 기자  |  2019-02-15 12:35
라인
SNS 속 완도, 완도人
완도신문  |  2019-01-28 16:37
라인
봄맞이 사람들에게 쓸쓸한 기쁨을 주는 존재
봄을 제일 먼저 알리는 꽃은 광대나물인데 겨울에도 양지쪽에서 한두 송이 피어있다. 3월쯤엔 햇볕이 따뜻하게 찾아오면 방긋이 웃는 양지꽃...
신복남 기자  |  2019-01-28 15:58
라인
차 명상 훈련!
요즘, 명상 훈련중이다. 명상에 관심 깊은 선객들이 먼 남녘 땅끝 마을, 완도의 깊은 산골 은선동까지 하나 둘씩 모여 들었다. 고등학교...
완도신문  |  2019-01-28 13:46
라인
혹한의 추위 속 열렬한 생의 의지
죽음의 끝에서는 아무 것도 필요 없다. 단 아쉬운 것은 진실로 사랑하지 않았다는 데에 있다. 좀 더 베풀어야 할 때를 놓치고 좀 더 정...
신복남 기자  |  2019-01-20 07:01
라인
차 한 잔, 수신(修身)의 시작!
“오장제거무비초(惡將除去無非草), 호취간래총시화(好取看來總是花)” “싫어서 장차 제거하려 하니 풀 아님이 없고, 좋아서 취하려 하니 보...
완도신문  |  2019-01-20 06:40
라인
악아,
졸다깨다를 반복하며 5교시를 가로샜다. 오전 네 시간이 실습인 오후는 거의 그랬다. 식후인 데다 여름까지 겹쳐져서 더 그랬다. 그 수업...
완도신문  |  2019-01-19 23:33
라인
SNS 속 완도, 완도人
완도신문  |  2019-01-19 23:32
라인
부딪힘과 직감으로 가슴 흔들던 첫봄 같은 꽃
제법 많은 봄비에 땅이 틈새가 생기고 새싹들이 나올 길이 열린다. 선홍빛 가슴에서도 하나의 꽃이 되기 위해서 진동하기 시작해야 한다. ...
신복남 기자  |  2019-01-19 23:21
라인
2019 기해년, 동망산서 새해를 껴안다
하늘은 점점 밝음으로 변해 가고 구름들은 분홍과 주황 그리고 검붉음의 색연필로 테두리를 하고서 파동을 물결치며 그 아우라를 점점 넓혀만...
김형진 기자  |  2019-01-19 22:21
라인
별도 되고, 꽃도 되는 별꽃
빈 들녘에서도 아직은 그리움이 있어 견딜 만하다. 어느 날 갑자기 내 인생의 여정이 빨라질 때까지 낮은 꽃들과 아득한 별들이 번갈아 가...
신복남 기자  |  2019-01-19 22:18
라인
기해년엔 나를 새롭게!
기해년이 새로이 열렸다. 오행과 간지로 보면 기는 천간으로 토에 해당하고, 해는 지지로 돼지에 해당한다. 토는 오행가운데 색상이 황색이...
완도신문  |  2019-01-19 21:52
라인
2019년 기해년 황금돼지의 해 '희망맞이'
완도신문  |  2019-01-19 21:45
라인
완도군민들에게 들어보는 '아듀 2018' 소감
완도신문  |  2019-01-19 20:18
라인
독자들 ‘민생 관련’최고의 이슈로!
1. 한전의 일방적인 변환소 추진과 지역사회 반발2017년 한 해 동안 가장 이슈가 됐던 한전에 의해 추진 된 완도 변환소 문제는 정부...
박주성 기자  |  2019-01-19 19:45
라인
지역이슈 적극 보도 "할일 했다"
편집자 주> 2018년 완도신문 독자위원회가 지난 12월14일 본사 사무실에서 열렸다. 이날 독자위원회에서는 민생관련, 관광산업 육성이...
박주성 기자  |  2019-01-19 19:36
라인
봄으로 오는 산길을 가다가 개울가에...
올봄에는 또 다른 나의 길을 가겠다. 비록 지난봄처럼 심장은 덜 뛰더라도 그 누구와도 닮지 않은 나만의 봄 길을 가겠다. 올봄에는 맑고...
신복남 기자  |  2019-01-19 19:31
라인
돌이켜 바라보다
차 한 잔으로 시작한 무술년 한 해가 서서히 저물어 가고 있다. 다시금 차 한 잔 앞에 두고 돌아본다. 숨 가쁘게 달려온 시간들이었다....
완도신문  |  2019-01-19 19:11
라인
조선의 한 선비가 日 풍신수길을 암살했다
개성에 살던 소경의 딸이었다. 쾌활한 성격에 시문을 잘 짓고 거문고를 잘 탔으며 노래 또한 잘 불렀다. 산과 물을 찾아 풍류를 즐기며 ...
김형진 기자  |  2019-01-19 18:55
라인
“상소를 믿지 마라!” 그러면 누구의 말을 믿을까?
중국 태평성대 구가 강희제, 오배의 난을 맞아 귀가 열려중국 역사가들이 중국 최고의 전성기를 누린 황제를 3명 고르라고 하면 보통 한나...
완도신문  |  2019-01-19 18:25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19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