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90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3년간 꿈 속에서도 붕어빵 연구를 했어요”
완도읍 농협앞 붕어빵 장수 김귀열(73세) 어르신의 붕어빵은 다른 붕어빵집 보다 담백하고 맛있기로 유명하다. 강풍주의보로 매서운 바람에...
강미경 기자  |  2021-02-19 11:01
라인
가리포진 설진 500주년 기념
19세기 중반 김정호가 편찬한 『대동지지』 「진보」조에 “중종 17년에 왜구의 요충지에 진을 처음 설치하였으며 달량수진을 합하였다” 『...
완도신문  |  2021-02-05 11:24
라인
장보고와 장흥 천관산
장흥 천관산에 존재하는 천관사이다. 장보고의 역사가 시작된 곳으로 볼 수도 있다. 쉽게 말해 천관사가 없었다면 황금알을 낳는 거위의 배...
완도신문  |  2021-02-05 11:20
라인
“완도의 풍부한 먹거리와 함께 할 수 있는 좋은 우리술이 없다는게 항상 아쉬웠어요.”
사람이 사는 곳에는 어느곳에나 술이 있었다. 사람이 모이면 술을 빚었고 술이 있으면 자연스레 사람이 모이고 문화가 싹텄다. 우리고장 완...
강미경 기자  |  2021-02-05 10:58
라인
장보고와 적산 법화원Ⅰ(20회)
“오후 2~3시 무렵에 적산의 동쪽 해변에 배를 대니 북서풍이 몹시 분다, 적산은 순전히 바위로 되어있으며 매우 높다, 이곳은 문등현 청년향 적산촌이다, 산속에 절이 있는데 그 이름은 적산법화원이다. 이는 장보고가 ...
완도신문  |  2021-02-05 10:53
라인
제8회 한국식문화세계화대축제 반가음식 부분 입상
누군가의 입을 즐겁게 하고 건강을 위해 자연에서 나오는 우리의 먹거리를 받아 신선함을 눈으로, 입으로, 코로, 확인하고 손가락의 감촉으...
완도신문  |  2021-01-29 14:02
라인
"제 평생을 함께 힌 곳이니 제 손으로 가꿔야죠"
완도읍 주도리에서 태어나 지금까지 줄곧 주도리에만 살았다는 주도리 이장님 김해덕씨(64세). 3년동안 주도리 이장을 맡았던 남편의 건강...
강미경 기자  |  2021-01-22 11:36
라인
이정기와 제나라(19회)
원래 당나라에서 절도사는 8세기 초에 처음 임명되었다. 741년부터 742년까지 10명의 절도사가 처음으로 임명되었다. 이들은 군사와 ...
완도신문  |  2021-01-22 11:12
라인
해운의 역사 완도, 철도역 설치 과연 가능할까?
국가철도망 유치전이 치열하게 펼쳐지고 있다.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은 정부가 10년 단위로 발표하는 철도건설계획으로 미래 철도망의 설계도에...
박주성 기자  |  2020-12-30 14:12
라인
“바다가 아프다” 미세플라스틱 가득한 수산물, 왜 방치되나
전 세계 바다 중 미세플라스틱 오염이 가장 심각한 나라는 대한민국이다. 해양 생태계를 위협하고, 수산물을 먹는 국민의 건강을 위협하는 ...
박주성 기자  |  2020-12-30 14:05
라인
“가족들이 함께 모여 할 수 있는 일 고민하다가...”
12월의 한파가 몸을 움츠려들게 하는 날 완도읍 대신리 장보고열대작물농원을 찾았다. 하우스 안으로 들어서니 후끈하니 뜨거운 열이 한증막...
강미경 기자  |  2020-12-30 11:59
라인
무령군 입대(16회)
뛰어난 무예를 가지고 있던 장보고와 정년은 정작 고국인 신라에서는 출세할 수가 없어 당나라로 건너 같던 것 같다. 당나라에서는 자신들의...
완도신문  |  2020-12-30 11:41
라인
“저는 그냥 나눔이 좋아요. 제 행복이 더 커지거든요”
남들이 싫어하는 궂은일을 자처해 솔선수범 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런 사람들은 몸 안에 봉사 DNA를 갖고 태어난 사람들 같았다. 그런 ...
강미경 기자  |  2020-12-23 10:23
라인
장보고는 왜 당나라로 건너갔을까?(15회)
장보고는 왜 중국으로 건너갔을까? 이 부분도 명확히 역사서에 나와 있지 않아 추론에 의존할 뿐이다. 신라 하대에 들어 중국으로 건너간 ...
완도신문  |  2020-12-23 10:03
라인
장보고의 성씨와 자제들(14회)
장보고의 성(姓)에 관한 우리나라 학자들의 발표를 보면 삼국사기에 근거하여 측미한 집안으로 성씨를 갖지 못한 하층계급이었으며 활을 잘 ...
완도신문  |  2020-12-18 11:15
라인
“아이와 함께 할 수 있는 문화센터 있었으면”
“제가 완도에서 나고 자랐지만 아이의 교육을 위해서는 완도에 살기 싫었어요” 대학에서 시각디자인을 전공 후 서울에서 요미요미 등 영재교...
강미경 기자  |  2020-12-11 11:14
라인
“암은 제게 새로운 인생 터닝포인트가 됐어요”
그녀를 처음 만난 건 체육공원에서 오랜만에 강아지와 산책하면서 부터다. 군살 하나 없는 날씬한 몸은 딱 보아도 살을 빼기 위해서 걷는 ...
강미경 기자  |  2020-12-04 10:45
라인
“그저 서울로 돌아가고만 싶더라구요”
“완도요? 여행한번 와 본적 없었어요. 고금도라는 섬이 있는지도 몰랐어요.” 서울서 태어나 38년을 서울서만 살았던 진복순 씨(61)....
강미경 기자  |  2020-11-27 11:34
라인
자랑스러운 완도인 장보고 대사Ⅰ
장보고의 출생에 관한 기록은 그가 신라인이라는 번천문집의 자료 외에는 별로 없다. 특히 삼국사기 장보고, 정년 전에서는 ‘향읍과 부조父...
완도신문  |  2020-11-27 11:21
라인
“장좌리 커피농장을 강릉 커피거리처럼”
“아내가 깨끗한 쑥을 캐고 싶다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땅을 알아봤는데 지역신문에 200평 땅이 나온걸 보고 무작정 찾아갔어요. 마음에 ...
강미경 기자  |  2020-11-20 11:46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21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