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야생화
바람과 함께 살아지는 꽃완도에서 피는 꽃 ⑫ 해국
박남수 기자 | 승인 2014.10.23 04:27
   
 


물 한 방울 만나기 힘든 여름 뙤약볕 아래 용케 살아남았다. 모진 태풍과 폭우도 견뎌냈다. 칡 같이 투박한 뿌리를 바닷가 바위틈에 깊게 내리고 위태롭게 살아 끝내 보랏빛 꽃을 피웠다.

모름지기 해국이라면 의당 이래야 하는 것처럼 길 건너 산기슭 풀숲에 벙실벙실 흐드러지게 피었건만 그들에게는 눈길조차 안 간다. 왠지 서로 기질이 다를 것 같다. 그저 바위처럼 듬직하게 피었다.

지난 2010년 환경부가 세계유전자은행에 염기서열을 등록하면서 독도 해국이 널리 알려졌다. 우리 곁에는 완도 해국이 바람과 함께 살아 변함없이 피었다가 진다.

최근 완도에서 신종식물이 발견되었다는 반가운 소식이 들려온다. 반면 우리 곁을 떠나 소리 소문 없이 사라진 수많은 종들의 소식은 아직 들리지 않는다. 여름 태풍이야 능히 이겨낼 것이지만 사람들의 웰빙 바람을 피해갈 수 없어 대신리 야산에서 자라던 바위솔은 와송으로 개명한 뒤 작물로 재배되기 시작했다.

어쨌거나 완도 바닷가 어디라도 해국만은 여전히 바람과 함께 살아진다.

박남수 기자  wandopia@daum.net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남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20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