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맛집
따로 보약이 필요 없다는 제철 영양식완도 토박이 어르신과 식탐 처자 봄이의 완도 맛집 기행 ⓽ 섬이랑 송황민물장어
봄이와 어르신 | 승인 2015.06.04 01:07
   
 


신지대교 넘어 자동차로 이십분쯤 달리면 신지면 동고리 해변과 만난다. 고만고만한 집들이 서로 의지하듯 붙어있고 오른쪽으로 바다를 끼고 도는 그 길 끄트머리에 송황민물장어로 유명한 ‘섬이랑’ 식당이 있다.

어르신- 신지에서 명사십리만 멋진 줄 알았는데 오다 보니 마을들이 아기자기하고 경치가 좋더구나. 여기 송황민물장어는 특별한 방식으로 직접 키운 거라니 한번 먹어보자꾸나.

봄이- 그러지 않아도 송황민물장어라고 차림표에 적혀있어서 궁금하던 참이에요.

어르신- 송황은 소나무에서 추출한 유기황인데 살균효과가 탁월해서 민물장어를 키울 때 송황을 먹이면 항생제를 쓰지 않아도 건강하게 잘 자란다는구나.

봄이- 아, 송황을 먹여 키운 장어란 뜻이었군요. 1킬로그램 주문했는데 두툼한 장어를 3마리나 주셨어요. 초벌구이 한 거라 숯불에 살짝 익히니 겉은 바삭하고 노르스름하게 잘 익은 속살은 쫄깃쫄깃해요. 민물장어는 기름기가 많아 느끼할 줄 알았는데 담백한 게 마음에 쏙 들어요. 이 간장소스에 적셔 먹으니 또 다른 맛이 나는데, 각종 한약재에 장어 뼈를 넣고 하루 종일 다려 만든 소스래요.

어르신- 간장소스에 적셔 한 번 더 구우니 달콤하고 향긋해서 한정 없이 먹게 되는구나. 사장님이 직접 키운 유기농 채소에 쌈을 싸먹어도 맛있고 된장, 다시마, 양배추, 생강초절임도 직접 만든 거라니 무 항생제, 무 조미료로 차려낸 정말 특별한 밥상이구나.

봄이- 맛도 맛이지만 건강 밥상이 이런 거구나 싶어요. 게다가 반찬이 셀프라 모자라는 반찬을 마음껏 가져와 먹을 수 있으니 더 좋아요. 먹다 남기면 그게 다 쓰레기니 먹을 만큼만 가져올게요.

어르신- 이 집은 뒷마당이 넓어 야외에서 먹으면 소풍 온 기분이 들겠는걸. 온가족이 함께 와도 좋겠어. 또 포장 판매도 한다니 친지들에게 보내도 좋을 듯싶구나. 민물장어는 자양강장, 노화방지, 눈 건강에도 좋고 피부미용, 신경통에도 효능이 좋다고 하던데 오늘 보약을 먹은 기분이구나.

봄이- 저는 효능을 떠나서 어떤 식품이 정력에 좋고 만병통치 명약처럼 소개되는 걸 들으면 불편해요. 이름 모를 잡초에도 약효가 있다는데 보약이 따로 있나요, 제철 음식을 좋은 사람들과 기분 좋게 먹으면 그게 보약이죠.

어르신- 그렇긴 하다만 다양한 장어의 효능이 동의보감 같은 고서에 기록돼 있는데다 민물에서 성장하던 장어가 알을 낳으러 고향 바다로 돌아갈 땐 몇 개월을 아무것도 먹지 않고 태평양까지 간다니 자양강장제로 생각하는 사람들의 심리적 효능도 무시할 순 없지.

봄이- 장어 힘이 정말 대단하네요. 그래서 장어가 정력의 상징이 되었군요. 어머, 세상에! 장어 3마리를 둘이서 어떻게 다 먹나했는데 어느새 빈 접시만 남았어요. 저는 읍내 식당들만 다니다 보니 인근 섬들이나 음식은 생각도 못했는데 앞으로는 여러 섬에 들러 구경도 하고 그 섬에서만 맛볼 수 있는 음식도 먹어봐야겠어요.

어르신- 그러렴. 섬이 다 똑같지 볼게 뭐 있냐는 사람들도 있더라만 섬들마다 개성이 있어 돌아보는 재미 먹는 재미가 쏠쏠하단다. 참, 우리도 신지대교 넘어온 김에 한군데 더 들려서 가자꾸나.

봄이- 어르신이 말하는 그 한군데가 어딘지 벌써 궁금해지는데요.

봄이와 어르신  wandonews@naver.com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봄이와 어르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21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