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기획취재
운행거리 재실측, 시외버스요금 인하해야본지, 광주-완도 새도로 3구간 과거 운행거리 실측 자료 관행적 적용 확인 / ‘재실측 여부’금호고속에 공문 발송…전남도“금호고속과 협의해 결정”
박주성 기자 | 승인 2016.10.21 09:40
광주-완도 구간을 운행하는 버스회사는 금호고속이 유일하다. 사진은 완도공용버스터미널에서 승객들이 광주행 버스에 승차하는 모습.

지난주 본지는 ‘광주-완도, 광주-대전 구간보다 5천4백원 비싸’란 기사를 통해 요금체계 차이 때문에 더 먼거리보다 광주-완도 구간 요금이 많이 비싸 불만이 크다고 보도했다. 그런데, 광주-완도 구간 가운데 3구간이 새도로로 개통됐음에도 불구하고 재실측을 하지 않고 기존 운행거리 실측자료를 그대로 관행적으로 적용해 와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주 보도에서 본지는 광주-완도구간이 운행거리 141.7km, 1km당 운임요금 116.14원 적용으로 요금이 16,500원이란 것을 전남도와 금호고속 양측에서 모두 확인한 바 있다. 이에 따라 후속 취재과정에서 141.7km가 적용된 근거를 요구하였고, 금호고속으로부터 이전 실측자료를 차용해 사용하고 있다는 답변을 들었다. 현재 광주-완도간 도로는 완도-해남구간, 해남-성전구간, 나주-광주구간 3곳이 새로 개통된 상황으로 도로사정이 크게 바뀐 상태다.

완도공용버스터미널-원동-해남-진월동-광주종합버스터미널을 네이게이션을 통해 중복구간까지 더해 거리를 측정해보니 141.7km보다 5.2km가 적은 136.5km가 나왔다. 결론적으로 광주-완도구간을 이용한 시외버스 승객들은 약 600원의 부당요금을 더 내고 버스를 타고 다녔다는 얘기다. 물론 실측이 아니기 때문에 오차가 발생할 수도 있다.

그래서 본지는 지난 17일 금호고속에 ‘변경된 도로상황에 맞게 운행거리를 다시 측정하고, 재실측된 운행거리에 맞는 요금을 적용 가능한지’ 답변을 요구하는 공문을 발송한 가운데, 20일 현재까지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

이에 대해 운송업자와 운임요율에 따라 버스요금을 산정·담당하는 전남도는 “불합리한 부분이 있다면 금호고속과 협의해 재실측을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 완도군청 도로교통 담당은 “내용을 파악한 후 전남도와 운송업체에게 적극적인 문제해결을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완도읍 K씨는 “사실 승객들은 목적지까지 요금이 ‘얼마다’라고 하면 별의심없이 그대로 돈을 내고 승차권을 구매한다”며 부당한 요금을 내고 있다면 완도군이 가장 적극적으로 앞장서서 해결해야 할 민원이라고 말했다.

박주성 기자  pressmania@naver.com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박주성 기자 2016-12-05 09:50:35

    늦게 확인한 댓글이지만, 이렇게 관심 가져 주기고 응원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삭제

    • 박주성 기자 2016-12-05 09:49:48

      문제제기는 완도신문이 했으나, 1순위는 군청, 그것도 아니라면 의회라도 나서주었으면 하는 바람이 컸는데... 오히려 완도신문과 금호고속 사이에서 저울질하는 모습을 내놓더라고요. 거기에다 주민들의 발인 시외버스 요금에 관한 것인데 반응하는 시민사회단체 한군데가 없었던 것도 씁쓸했습니다. 전남도나, 금호나 모두 빨리 덥기에 급급한 모습이었고요... 조만간 후속 취재기사 한번 더 나갈 예정입니다. 진월동 임시정류소를 이용한 승객이 전체 고객의 10%인데 일방통행식으로 폐지한 건 뭔가 찜찜한 구석이 있는바...   삭제

      • 지게 2016-10-26 20:05:22

        그리고 가능하다면 그 이후 완도신문에서 문제 해결을 요청하는 주민들의 서명을 받아 제출하는 것도(물론 그 연명부를 완도군청이 금호고속에 제출한다면 금상첨화) 상대를 압박할 수 있는 좋은 장치입니다.   삭제

        • 지게 2016-10-26 20:03:18

          노파심에서 말씀 드리자면
          이런 사안의 경우 지역 신문의 문제 제기에 이어 완도군청의 공식 문제 해결 요청서가 금호고속에 전해질 경우 완도군민 전체가 관심을 가지고 있는 사안임을 알리는 파급 효과를 가져와 상대편에서 적극적으로 문제 해결에 나설 움직임을 보이게 마련입니다.   삭제

          • 지게 2016-10-26 19:55:24

            서민의 어려움을 헤아린 좋은 기사입니다.
            가능하다면 완도 군청과 연계하여 원하는 열매를 맺기를 바랍니다.   삭제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17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