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읍면소식
N읍 40대 남성, 여성 성추행 검찰 송치피해 여성 흉부근막손상…가해자 미반성·왜곡된 소문 나돌아 사건 공개
한정화 기자 | 승인 2016.12.16 09:26

지난 14일 수요일 40대 여성 A 씨가 본보에 전화를 걸어와 40대 남성으로부터 성추행 당한 사실을 털어놨다. A 씨에 따르면 "지난달 13일 저녁 자신이 운영하는 호프집에 온 손님 B 씨에게 주문을 받으러 갔는데 별안간 두 손으로 양쪽 가슴을 비틀듯이 움켜잡았다"는 것. A 씨는 "너무 아파서 2주간 입원 후 퇴원했으나 퇴원한 날 밤 아파서 도저히 잠을 이룰 수 없는 상황이 되자 다시 입원해 있는 상태"라고 밝혔다.

A 씨는 "의사가, 처음 입원했을 때는 가슴이 너무 부어있었던 상태라 CT촬영에도 보이지 않았다고 하더라. 흉부근막손상이라는데 이건 수술을 할 수 있는 것도 아니고 시간이 지나야 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A 씨는 "옆으로 눕지도 못하고 꼼짝없이 누워있어야 할 판"이라면서 "일도 못하고 아이들도 돌보지 못한 채 시아버지까지 편찮으셔 모든 게 걱정이다"고 말했다.

성범죄 피해 여성으로서 스스로 밝히는 일이 이 사회에서 얼마나 가혹한 짐을 지는 일인지에 대한 우려에 대해서 A 씨는 "나도 안다. 하지만 나 같은 피해 여성이 다시는 나오지 않기 위해서라도 필요한 일이다. 내가 입원하자 '남자가 한 대 때렸는데 돈 뜯어내려고 병원에 드러누웠다'는 사실과는 전혀 다른 소문이 떠돈다는 것을 알고 화가 났다. 가해자도 진심어린 사죄는커녕 반성의 기미가 안보인다"며 단호한 태도를 보였다. 사건 당시 현장에 있었다는 N읍의 C 씨는 "화장실 가려다 '악'소리가 나서 보니 B 씨가 주문받으러 간 A 씨의 가슴을 움켜쥔 상태에서 자리에 앉더라. A 씨는 울고 있었는데, 피해자 입장에서는 용서할 수 없는 일이다"는 입장을 전했다.

완도경찰서 수사관계자는 "사건은 현재 검찰에 송치된 상태"라며 거짓 소문에 대해서는 "명예훼손으로 대응하면 된다" 고 밝혔다. 완도읍내 한 주민은 "방송이나 포털사이트 공간 등 일상 속에 폭넓게 스며든 여성의 성상품화에 대한 의식이 없는 사람이 많다. 왜곡된 성의식과 그릇된 음주문화를 바로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정화 기자  wandonews@naver.com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17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