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완도군, 민간협의체 중심으로 역량 강화해야”지난 5일 행전안전부 최금동 사무관 군 공무원과 활동가 대상 '사회혁신' 초청강연
완도신문 | 승인 2019.06.10 14:32


"시민사회의 다양한 단체와 기관, 풀뿌리 모임, 사회문제 해결에 관심 있는 개인들이 많이 참여할수록 지역의 경쟁력은 커질 수 있다. 하지만 이름만 참여하고 활동은 안하는 폐해로 결국 혁신의 걸림돌이 되었다"

"목마른 사람이 샘을 판다는 말처럼, 문제해결에 절실한 사람이 혁신에 나설 수밖에 없을 것이다. 우리가 찾는 사회혁신의 주체는 그러한 지역문제 해결에 절실한 사람들과 단체다."

지역혁신 포럼 전도사로 알려진 최금동 행정안전부 지역공동체과 사무관이 지난 5일 오전 9시 완도군청 공무원을 대상으로 강연이 펼쳐졌다.

이날 최 사무관은 "앞으로 정부정책은 관 주도가 아니라 민간협의체 중심으로 풀어가야 된다. 중앙정부가 추진하는 공모사업또한 그런 방향으로 갈 것이다."며 그런 점에서 완도군도 "민간협의체에 관심을 가지고 그들의 역량을 키우는데 모든 촛점을 맞춰야 한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지역혁신포럼 사례 발표와 민관협력 자세, 주민참여 부분 중심으로 강연을 이어 나갔다.

이후 오전 11시에는 완도문화원에서 완도사회혁신네트워크 행정안전부 사회혁신 초청 간담회가 전남사회혁신네트워크 주관으로 열렸다.(사진 맨뒤 왼쪽)

사회혁신에 관한 다양한 질문과 이해, 필요성과 추진 등이 논의됐고, 이 자리에서 최금동 사무관은  "지역사회에서 혁신포럼이 지역 혁신의 마중물 역할 해야 한다."며 "그러한 주체에 대한 정부의 제도적 뒷받침, 사회혁신활동가들의 자치역량 강화 등 보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현재 행정안전부는 지역사회의 문제를 주민이 직접 발굴하려는 지역과 이러한 주민들의 의지를 지자체가 도와 민관 협업 경험이 풍부한 곳에 시범 사업비를 지원하고 있다면서, ‘18년도에 대구‧강원도에서 시범적으로 진행했던 지역혁신포럼은 기존의 관 주도, 중앙정부 중심, 예산 투입 위주의 해결방식을 탈피하여 민간이 주도하고, 지자체가 지원하고, 공공기관과 중앙정부가 협력하는 새로운 유형의 문제 해결 방식이었다고.

특히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고 지원하는 사회적 가치 구현 위주로 의제를 발굴하고, 의제 수렴부터 문제해결 과정까지 지역 주민과 여러 주체들의 참여와 협업을 제도화함으로써 당해년도 지역혁신포럼이 끝난 뒤에도 지역의 혁신플랫폼으로 작동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했다.

‘18년도의 경우 강원, 대구 두 개 지역에서 모두 520여개의 문제를 주민들이 스스로 발굴한 후 해결이 필요한 41개 의제로 압축하고, 혁신도시 공공기관이 참여한 매칭의제와 지자체 등이 해결을 지원하는 비매칭의제로 나누어 해결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매칭의제 해결을 위해서 한국관광공사, 한국가스공사, 대한석탄공사 등 공기업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는데, 대한석탄공사는 발달 장애우의 자립을 돕는 카페를 원주의 공사 사옥 1층에 4월에 개소하기로 하였고 공사에서 사용하는 물품 구매 계약 체결을 통해 운영비를 일부 지원하기로 협약을 체결했다고.

올해 지역혁신포럼은 개최지별로 ▲지역문제 발굴 ▲지역혁신포럼 개최 ▲맞춤형 성장지원의 순서로 진행될 예정인데 본격적인 사업 시작에 앞서 지역별로 민간단체, 공공기관, 지자체가 참여하는 지역혁신포럼 추진위원회가 구성된다.

마지막으로 “지역혁신포럼이 행사성으로 추진되지 않고 지역의 어려운 문제를 해결하고 주민들이 체감하는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완도신문  wandonews@naver.com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완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19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