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모시이불 예찬[독자 시] 배선희 / 시인 • 여행작가 • 완도명예군민
완도신문 | 승인 2020.08.14 15:26

모시이불 예찬

여름이면
풀을 빳빳하게 먹여
아삭아삭 소리가 가는
모시이불

우리 엄마가 길쌈해서
옷장위에 고이 감추어 두었던
모시 몇 필로

아들• 딸• 며느리• 사위들의
여름철 이불 만들어
유산처럼 물려주신 모시이불

장마가 지나고
햇살이 쨍하고 나오면
먹다남은 밥알을 조물조물
우리엄마가 풀먹이던 방법으로

모시이불에 풀을 먹여
발로 꼭꼭 밟고,
손바닥으로 툭툭치며
더위를 준비해 볼까나

까실까실한 모시이불
모기물려 가려우면
모시이불에 슥슥 문지르면
아이 시원해 소리가 절로나네

뽀송뽀송 시원시원
여름날의 내 침실 친구여!

올해도
어김없이 모시이불에
풀먹이며
어머니의 사랑을 몸에 칭칭
감아볼까나.

완도신문  wandonews@naver.com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완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20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