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위기 맞자 우왕좌왕 완도군, 코로나 1년 조례조차 없어
완도신문 | 승인 2021.02.26 09:47

지난 22일 목포에서 출퇴근하던 야간반 어린이집 교사(전남 835번)의 코로나 판정을 시작으로 같은 날 어린이집 교사 2명과 원아 2명까지 양성 판정을 받아 지역사회가 깜놀하며  불안감을 감추지 못한 상황이다. 특히 전남 835번 확진자가 지난 15일부터 21일까지 식당과 목욕탕, 치과 등 10곳이 넘는 곳을 방문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주민들의 불안감은 더욱 가중된 가운데, 또 다시 어린이집 교사 남편까지 추가 확진되면서 여전히 집단감염 가능성을 낳고 있다. 지역내 확진자 발생 이후, 완도군의 대처를 보면 당일 오후 9시 최종검사 결과를 보고 받고 오후 10시 의료원에서 추적조사 지원팀 소집, 각 부서별로 업소 전담제 지정과 밤 11시에 공무원 소집 후 긴급대책회의 추적자 동선 파악을 위한 cctv 분석 등이 이뤄졌으며 신우철 군수의 담화문이 이어졌다. 

현재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자는 군에서 운영하는 안심숙소에 입소시켜 격리 중에 있지만, 최초 발생 이후 확진자 동선 공개가 늦어져 젊은 주부들이 활동하고 있는 인터넷 맘카페를 중심으로 완도군을 질타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완도군에선 설 명절을 기해 '모두 멈춤' 운동을 전개하며 코로나 청정지역을 고수했지만, 속내를 들여다보면 대응은 허술하기만한데, 일단 지자체 법적근거가 되는 완도군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조례조차 없다는 점. 현재 전남권에선 22개 시군 중 13 지자체가 감염병 예방 및 관리 조례에 따라 대응하고 있다.

조례까지 제정한 진도군의 경우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로 인해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감염병 발생 취약 지대인 집단시설의 발생상황을 가정해 군 보건소, 진도경찰서, 진도119안전센터, 진도노인요양병원, 진도한국병원등 6개 기관이 최초 신고부터 환자이송과 역학조사, 방역소독으로 이어지는 일련의 과정을 훈련했다. 하지만 완도군의 경우, 조례가 없다보니 정부의 매뉴얼 맞추어 완도군에 맞는 감염병 발생 시 관리 통합 메뉴얼을 만들어내지 못했고, 그러다보니 컨트롤 타워조차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대응책이 늦었는가하면 검사소의 경우에도 주민들의 대기시간이 길어졌으며 코로나 검사 시에도 거리두기 등 방역 수칙 조차 지키지 못한 실정이었다.. 더구나 관내 영업점에 들러봐도 전화 출입명부 등록시스템이 지켜진 곳은 몇 개소 뿐이고 출입 명부에 서명도 안 하는 등 총체적 관리에서 문제점을 보였다는 점이다. 

이는 군이 코로나와 관련해 최악의 상황을 그려보지 못했다는 것이고 최악의 상황을 그려보는 것을 시간 낭비로 여겼다는 반증이다. 인간은 무지에서 인지로 갔을 때 비로소 두려움을 정복하는 동물이다. 가능성 있는 최악의 상황이 무엇인지를 끊임없이 묻고 그려보아야 한다.
누구를 위해? 바로 군민을 위해. 두려움이 문을 두드렸다. 믿음으로 대답하며 문을 열었더니, 문 밖에는 아무도 없었다.

 

완도신문  wandonews@naver.com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완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21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