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소안 구도 출신 섬 아이, 세계‘기부왕’되다김봉진 우아한형제들 의장, 5,500억 원 사회 환원
완도신문 | 승인 2021.02.26 09:58


소안면에 딸린 작은 섬 ‘구도’에서 태어난 김봉진(46세) 우아한형제들 의장이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회장,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등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자수성가형 기부자의 반열에 올랐다.

 국내 배달 앱 1위 ‘배달의 민족’ 창업자인 김 의장은 10억 달러(한화 1조원)가 넘는 자산을 보유하고 재산의 절반 이상을 기부해야 하는 세계적 기부 클럽인 ‘더기빙플레지(The Giving Pledge)’의 공식 회원이 되면서 최소 5,500억 원 이상을 기부하게 됐다.  
 2010년 시작된 더기빙플레지는 24개국 218명이 가입돼 있으며 한국인 회원은 김 의장과 동갑내기인 부인 설보미 씨가 처음이다.

 더기빙플레지는 18일 홈페이지에 김 의장 부부의 사진과 함께 영문, 국문 서약서를 공개했다.
 김 의장은 서약서에서 “저와 저의 아내는 죽기 전까지 재산의 절반 이상을 사회에 환원한다.”고 밝히며 “2017년 100억 원 기부를 약속하고 이를 지킨 것은 지금까지 인생에서 가장 잘 한 결정이었다고, 이제 더 큰 환원을 결정하려 한다.”고 말했다.

 소안면 구도의 어려운 가정에서 태어난 김 의장은 고등학교 때 손님들이 쓰던 식당 방에서 잠을 잘 정도로 힘든 학창시절을 보냈다. 
 이어 수도전기공고와 서울예술대학 실내디자인과를 졸업했고 디자인그룹 이모션, 네오위즈, 네이버에 다다가 2010년 우아한형제들을 창업했다.

완도신문  wandonews@naver.com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완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21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